최종편집 : 2019.10.15 00:44 |
체육계 부패, 태권도 승품심사 비리의혹
2019/06/05 16:22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승부조작, 심사부정…승품·승단심사 받으려 회원 가입
크기변환_11IMG_2186.JPG▲ 서울특별시 체육단체 비위근절을 위한 조사특별위원회 김태호 위원장을 비롯한 위원들이'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인호, 이병도, 홍성룡, 김태호(위원장), 이승미, 정진철, 조상호, 이성배 의원.
 
강서구에 사는 모씨는 아이가 태권도를 배우겠다고 졸라 도장에 보냈고, 승품심사비로 꽤 많은 액수의 돈을 줬으나 나온다던 심사증은 아직 감감 무소식이다. 

승부조작으로 학부모자살 사건이 발생한 태권도 비위와 관련해 서울시태권도협회(서태협, 이하)가 시의회 조사에 불성실하게 임하고 있어, 의혹의 덩어리를 키우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의회 체육단체 비위근절을 위한 조사특별위원회(위원장 김태호)는 5일 시의회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체육계의 비리와 잘못된 관행을 고발하며 깨끗한 체육계 만들기를 소망한다고 밝혔다.  

김태호 위원장은 "체육계 부정부패를 척결하고자 모인 서울시의회 15인은 지쳐있는 제보자를 만나며 오랫동안 비리를 저질러 왔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태권도 종목에 대해 본격 조사와 감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서태협은 국기원과 대한태권도협회로부터 재위임 받은 심사권으로 막대한 심사수수료 재정을 마련하고 있는 서울시회원단체이다. 
승부조작, 심사부정에도 불구하고 승품·승단심사를 받기 위해서는 서태협 회원이 돼야 하며 그에 따른 회비, 도장등록비를 내도록 하고 있어, '시장지배적 지위와 독점적 지위 남용을 금지'하라는 공정거래위원회의 권고조치를 받은 바 있다.

특위는 서태협 관계자에게 자료제출과 출석을 요구했으나 출석요구서류를 다른 직원이 받아서 당사자에게 전달하지 않고 반송처리했다. 또한 핵심자인 서태협 상임고문은 출석하지 않고 다른 임직원이 출석해 뫼르쇠로 일관하며 회의장에서 난동까지 부렸다고 밝혔다.

감사를 위해 요구한 자료는 회의 당일까지도 극히 일부만 제출한 것은 '서울특별시의회 행정사무감사 및 조사에 관한 조례'에 따른 감사·조사권을 침해한 사안으로 지적하며, 성실하게 조사에 응할 때까지 특위 활동기간을 연장하겠다고 강조했다. 

지금까지 ▲국기원의 사전승인 없는 심사수수료 부과 ▲공정거래위원회, 국민권익위원회, 대한체육회 등의 시정권고 조치 미이행 ▲특정인물 중심의 조직 사유화 ▲서태협 내부 임원의 급여성 활동비 지급 등의 문제가 발생했다고 특위는 지적했다.

특위는 체육계 개별 종목 회원단체마다 소수의 권력이 오랫동안 권력을 장악하며 부당한 방법으로 이익을 취하는 구조적 문제를 해결해 체육인들의 처우를 개선하는 것이 궁극적 목표이다고 밝혔다.

한편 특위는 체조 부문과 목동아이스링크 관련 민원이 쏟아져 6, 7월에 조사에 들어갈 계획으로 있다.
[ 김주영 기자 ]
김주영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kjyoung4321@naver.com
일반경제신문(www.busynews.net) - copyright ⓒ 일반경제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일반경제신문 · www.busynews.net | 발행일 : 2017년 4월 25| 우: 07612  서울시 강서구 개화동로 23길 에이원 에이동 202호
    주사무소: 기사제보(010-4258-5863)
    등록번호 : 서울 아 04467  |  등록일 : 2017년 04월 20일  |  발행인·편집인 : 김주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주영
    Copyright ⓒ 일반경제신문 All right reserved.
    일반경제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