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08.20 19:38 |
ASF 차단…남은음식물 급여 양돈농장 "단속 강화"
2019/08/05 11:51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농식품부 환경부 지자체 합동 주2회, 자가처리 급여 금지 이행확인 등
자가처리 급여 금지 이행 확인 등 전국 남은음식물 급여 양돈농장 단속을 강화한다.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는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예방을 위해 5일부터 전국 남은음식물 급여 양돈농장 227호에 대해 ‘정부합동 일제단속’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농식품부는 환경부를 비롯한 지자체 담당부서 담당자로 점검반을 편성해 정부 합동 단속을 추진한다. 농장별로 기 편성된 농식품부, 환경부, 지자체 ASF 담당관으로 총227개반 908명을 편성했다. 

점검반은 매주 2회 남은음식물 급여 양돈 농장을 불시에 방문해 남은음식물 직접처리 급여 여부 등을 확인한다.
폐기물처리시설을 설치 승인 또는 신고받은 농장에 대하여는 승인서(신고서)를 확인하고 폐기물처리시설 정상 작동(80℃ 30분 이상 열처리 등) 여부 등을 중점 단속한다.

아울러 아프리카돼지열병 임상증상 , 축사 및 축산차량 소독요령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교육한다.

이번 단속은 환경부의 지난 7월 25일 ‘폐기물관리법 시행규칙 제14조의3 별표5의3' 개정으로 돼지에 대한 남은음식물 자가처리 급여가 금지됨에 따른 양돈농장의 이행상황(급여 중단 등) 확인을 위해 추진된다. 
‘폐기물관리법 시행규칙’ 개정에 따라 폐기물처리시설 설치 승인 또는 신고된 농장을 제외한 남은음식물 자가처리 급여 농장은 직접처리 급여를 중단하고 배합사료 급여 등으로 전환해야 한다.

농식품부는 법안 개정사항을 지속 지도·홍보한 만큼 이번 단속에서 불법으로 남은음식물을 자가처리해 급여하는 농장에 대하여는 관련 규정에 따라 엄격히 처분하고 관리농가로 지정해 특별 관리감독할 예정이다. 위반 양돈농장은 폐기물관리법 제13조의2 위반에 따라 1천만원 이하 과태료가 부과된다.

아울러 농식품부는 "ASF 예방을 위해 양돈농장에서 ‘내 농장은 내가 지킨다‘ 는 신념으로 ’축사 및 축산차량 소독, 외국인근로자 관리, ASF 발생국 여행자제 등 차단방역을 철저히 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사육돼지를 매일 임상 관찰해 돼지가 발열이나 갑자기 폐사하는 등 의심증상을 보일 경우 방역기관(1588-9060/4060)에 신속하게 신고해줄 것을 당부했다.

▲아프리카돼지열병 임상증상: 높은 열, 사료섭취 저하, 피부충혈, 푸른반점, 갑자기 폐사 등. 
[ 김주영 기자 ]
김주영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kjyoung4321@naver.com
일반경제신문(www.busynews.net) - copyright ⓒ 일반경제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일반경제신문 · www.busynews.net | 발행일 : 2017년 4월 25| 우: 07612  서울시 강서구 개화동로 23길 에이원 에이동 202호
    주사무소: 기사제보(010-4258-5863)
    등록번호 : 서울 아 04467  |  등록일 : 2017년 04월 20일  |  발행인·편집인 : 김주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주영
    Copyright ⓒ 일반경제신문 All right reserved.
    일반경제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