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0.18 13:10 |
무더위 피로, 간경변증 인한 기능저하 "의심"
2019/08/11 18:47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40대 이상 B형, C형 간염 환자, 6개월 주기로 점검 필요
사본 -크기변환11크기변환11사본 -김정한 교수.jpg▲ 건국대병원 소화기내과 김정한 교수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면서 더위와 함께 피로를 호소하는 사람이 늘고 있다. 피로감은 간 기능이 떨어졌을 때도 발생한다. 

피부도 반복적으로 다치면 흉터가 생기듯 간도 지속적으로 손상을 받으면 섬유화가 진행되면서 간세포 구조가 변형돼 간 기능이 저하된다. 심한 경우 간 이식이 필요할 수도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간경변증은 초음파, 내시경 검사, 드물게는 간 조직검사를 통해 진단할 수 있다. 최근에는 간섬유화 검사 장비를 통해 확인하기도 한다.
간경변증은 원인 질환을 관리하는 방법으로 치료한다. 간은 간경변증 단계에 이르면 정상으로 회복이 어렵다. 따라서 더 악화되지 않는 방향으로 치료한다.

11일 건국대병원 소화기내과 김정한 교수는 "만성간염바이러스 B형과 C형으로 간경변증이 발생한 경우에는 항바이러스제를 사용하고 술이 원인일 때는 금주와 함께 충분한 영양섭취, 필요에 따라 간장보조제를 처방하기도 한다"며 "심한 경우 간 이식을 고려하기도 한다"고 조언했다.

합병증이 나타나기도 하는 데 복수가 찬 경우에는 저염식, 이뇨제 등을 처방하고 바늘을 이용해 복수를 제거하는 복수천자를 이용하기도 한다. 식도나 위정맥류 출혈이 있거나 출혈 위험이 큰 경우에는 내시경적 정맥류 폐색술 등 내시경적 치료를 하기도 한다.

김정한 교수는 "침묵의 장기라 불리는 간은 손상돼도 초기에는 두드러지는 증상이 없다"면서 "40대 이상 B형 간염, C형 간염 환자와 간경변 증상이 있는 사람은 6개월에 한 번씩 간암표지자검사(알파태아단백, AFP)와 초음파 검사로 점검하는 것이 필요하다. 이 외에도 평상시 간 건강에 문제가 있다고 생각되면 간섬유화검사(Liver elastography)도 고려할 수 있다"고 말했다.
[ 김주영 기자 ]
김주영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kjyoung4321@naver.com
일반경제신문(www.busynews.net) - copyright ⓒ 일반경제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일반경제신문 · www.busynews.net | 발행일 : 2017년 4월 25| 우: 07612  서울시 강서구 개화동로 23길 에이원 에이동 202호
    주사무소: 기사제보(010-4258-5863)
    등록번호 : 서울 아 04467  |  등록일 : 2017년 04월 20일  |  발행인·편집인 : 김주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주영
    Copyright ⓒ 일반경제신문 All right reserved.
    일반경제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