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09.23 12:34 |
도서지역 가뭄, 농어촌용수 공급 의무 법안 발의
2019/08/18 13:51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서삼석 국회의원, '농어촌정비법 일부개정법률안' 대표발의
도서지역 등 가뭄피해 우려지역 실태조사를 통해 농어촌용수 부족 지역에 대한 정부지원 의무화를 추진한다. 
  
18일 국회 더불어민주당 서삼석 의원(영암 무안 신안)에 의하면, 지난 13일 국가의 특별한 지원의무를 규정한 '농어촌정비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했다고 밝혔다.

개정안은 도서지역 등 가뭄 피해 우려가 큰 지역에 대해 농식품부 장관이 2년마다 실태조사를 실시하고 국회 소관상임위에 보고하도록 했다.

또한 실태조사 결과 농어촌용수 공급이 현저히 부족한 지역에 대해서는 공급 향상을 위한 필요한 조치와 함께 예산의 범위에서 특별한 지원을 하도록 의무화 했다.

이와 관련, 2016년 국토교통부 '수자원장기종합계획(2001~2020)'에 따르면 2020년까지 가용용수량은 예상수요량 보다 13억 ㎥ 큰 260억 ㎥로 전망됐지만 가뭄의 강도에 따른 농업용수는 연간 1.75억~3.86억 ㎥ 부족할 것으로 예측됐다.

실제 2000년 이후 농업가뭄의 빈도는 지속적인 증가추세로 2010년 이후에는 '매우 심함'으로 구분된 가뭄이 빈발하고 있다. 구체적인 가뭄 발생일 수는 2015년 연간 18.4일까지 증가했다.
특히 도서 지역은 좁은 유역면적과 염지하수 등으로 인해 원활한 상수원 취수를 비롯해 공급에 한계가 있어 가뭄에 매우 취약한 문제점이 있다.

서삼석 의원은 “개정안이 통과돼 가뭄 시, 안정적인 지하수와 저수지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도서지역 등에 대한 실효적 대책이 마련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김주영 기자 ]
김주영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kjyoung4321@naver.com
일반경제신문(www.busynews.net) - copyright ⓒ 일반경제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일반경제신문 · www.busynews.net | 발행일 : 2017년 4월 25| 우: 07612  서울시 강서구 개화동로 23길 에이원 에이동 202호
    주사무소: 기사제보(010-4258-5863)
    등록번호 : 서울 아 04467  |  등록일 : 2017년 04월 20일  |  발행인·편집인 : 김주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주영
    Copyright ⓒ 일반경제신문 All right reserved.
    일반경제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