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09.23 12:34 |
추석 수입육·육우 한우 둔갑 등 "집중 단속"
2019/08/27 15:39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서울시, 7개월간 이력번호 허위표시 83건 한우 둔갑판매 21건 적발…부정행위 여전
쇠고기, 소비자 피해사례.jpg▲ 국내산 쇠고기 1근에 00천원(매장 앞 홍보물). '국내산'과 '저렴한 가격'으로 소비자를 현혹하고 있다. 소비자는 국내산이면 한우라고 잘못 알고 싼값에 구매하게 되지만 값싼 젖소고기나 육우일 가능성이 매우 크다.
 
수입육, 육우를 한우로 둔갑하거나 낮은 등급 쇠고기를 우수한 다른 개체로 허위 표시해 판매하는 행위 등을 집중 단속하고 있다. 지난 7개월 동안 쇠고기 1,164건 조사결과 104건을 적발, 부정해위가 여전했다. 
27일 서울시에 의하면, 추석 명절을 앞두고 시·자치구 공무원, (사)전국한우협회, 소비자명예감시원과 지난 26일부터 9월 6일까지 쇠고기 판매업소 일제 단속에 나섰다. 
그동안 소비자를 우롱한 쇠고기 이력제 거짓표시 및 한우둔갑 판매행위에 대해 30명이 ‘미스터리 쇼퍼’로 특별단속할 계획이다.

손님으로 가장해 매장을 방문, 위생 및 서비스를 평가하는 '미스터리 쇼퍼'는 현재 108명 시민명예감시원 가운데 한우 지식이나 구매 경험이 많은 주부를 중심으로 선발, 한우 구매요령, 점검 시 유의사항 등을 숙지한 후 활동하고 있다. 

시는 올해 1~7월까지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 동물위생시험소, 25개구 협조로 시중에 유통·판매되는 쇠고기 1,164건에 대한 유전자 검사 실시결과, 쇠고기 이력번호 허위표시 행위 83건, 한우 둔갑판매 행위 21건 등 총 104건을 적발했다고 이날 밝혔다.  

쇠고기 유전자 검사는 가축 및 축산물 이력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른 ‘DNA동일성검사방법’, 축산물위생관리법에 따른 ‘한우확인시험법’을 적용해 실시했다.

‘이력번호 허위표시’는 50개소 83건으로 식육판매업소 37개소 66건, 식육즉석판매가공업소 5개소 8건, 식육포장처리업소 8개소 9건이다. 적발된 식육포장처리업소 8개소 중 학교급식에 납품하는 업체 7개소 8건에 대해서는 영업정지 및 과태료 처분을 내렸다.  

‘한우 둔갑판매 행위’는 '미스터리 쇼퍼'가 한우 판매업소에서 한우고기 569건을 구입해 검사한 결과 21건이 비한우로 확인돼, 위반업소는 특별 위생점검을 실시하고 영업정지 등 행정처분 조치했다. 

지난해 1~7월 쇠고기 1,683건에 대한 검사 결과에서는 쇠고기 이력번호 허위표시 133건(16.1%), 한우 둔갑판매 51건(5.9%)으로, 올해 더 감소했으나 부정행위는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는 수입육 또는 국내산 육우를 한우로 둔갑판매하거나, 낮은 등급 쇠고기를 육질등급이 우수한 다른 개체의 이력번호로 허위 표시하는 부정행위를 근절하기 위해 유통 쇠고기에 유전자 감식기법을 적용한 ‘이력관리’를 실시하고 있다.

이력관리는 소 및 쇠고기의 출생·수입부터 이력번호를 부여해 사육, 도축, 유통까지 각 단계별로 정보를 기록·관리함으로써 소의 질병, 쇠고기 위생·안전 문제 발생시 이동경로를 추적해 신속하게 조치할 수 있는 제도다. 
국내산 쇠고기의 경우 도축 시 모든 소의 샘플을 채취·보관해 사육·도축·가공된 쇠고기와 유통 쇠고기의 유전자 일치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나백주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서울시는 소비자를 기만하는 업소에 대한 일제 단속을 실시해 불량 업소를 퇴출하고 소비자 보호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소비자들도 쇠고기 구매 전에 이력정보를 검색하고 해당 쇠고기 연령, 도축일, 등급 등을 확인해 신선하고 안전한 제품을 선별해 구매하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신용승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장은 "쇠고기 유전자 검사 인력, 장비를 동원해 신속·정확한 검사체계를 유지하겠다"며 "쇠고기 포장·판매 업체는 쇠고기 작업 시 다른 개체가 섞이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 김주영 기자 ]
김주영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kjyoung4321@naver.com
일반경제신문(www.busynews.net) - copyright ⓒ 일반경제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일반경제신문 · www.busynews.net | 발행일 : 2017년 4월 25| 우: 07612  서울시 강서구 개화동로 23길 에이원 에이동 202호
    주사무소: 기사제보(010-4258-5863)
    등록번호 : 서울 아 04467  |  등록일 : 2017년 04월 20일  |  발행인·편집인 : 김주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주영
    Copyright ⓒ 일반경제신문 All right reserved.
    일반경제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