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2.14 10:20 |
일본산 수산물 방사능 안전성 조사 착수
2019/08/30 12:13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노량진수산시장, 가락농수산물시장, 대형마트 유통식품 수거
크기변환IMG_1282.JPG▲ 노량진수산시장에서 활어를 판매하고 있다.
 
일본산 수산물 등 유통식품 160건에 대해 요오드, 세슘 등 방사능 안전성을 조사해 실시간 공개한다.  

서울시는 일본산 농·수산물 등 유통식품에 대한 ‘방사능 및 식품안전성 검사’를 8월 29일~9월 27일 집중 실시하는 등 식품 안전을 강화한다고 지난 29일 밝혔다. 

일본산 수입식품은 2011년 일본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 일본산 8개현 수산물과 14개현 27품목 농산물에 대한 수입금지 조치가 유지되고 있으나, 일본산 활어 등 수산물 및 유통식품에 대한 우려가 확산되고 있다.

시는 시민방사능감시센터와 민·관 합동으로 일본산 농·수산물 80건, 가공식품 80건 등 유통식품 160건을 수거해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을 통해 방사능 및 식품안전성 검사를 추진한다.

시민방사능감시센터는 환경운동연합 등 8개 시민단체로 구성돼 2016년부터 서울시와 협약을 맺고 식품 방사능 오염 모니터링 및 정책제안 등을 협력하고 있다. 

이번 검사는 노량진수산시장, 가락농수산물시장, 대형마트에서 유통되는 일본산 활어 등 농수산물, 수입식품과 일본산 원료를 사용한 과자 등 유통식품을 수거해, 방사능(요오드(131I), 세슘(134Cs, 137Cs)) 검사뿐만 아니라 식품별 기준규격 검사도 함께 진행해 안전성을 강화한다.

서울시는 방사능 장비로 보건환경연구원에 고성능 게르마늄 감마핵종 분석기 3대를 보유하고 있으며 식품공전 시험법에 따라 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이번 일본산 식품 방사능 기획검사는 주 2회 한 달 동안 실시하며, 결과는 160건을 각각 수거·검사한 날로부터 7~10일 후 나오는 순서대로 즉시 서울시 홈페이지 및 서울시 식품안전정보 홈페이지에 게시할 예정이다.

나백주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국내 시장에서 일본산 수산물을 비롯해 수입식품 유통이 활발해져 국민 불안 심리가 상존하는 만큼 식품안전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결과를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 김주영 기자 ]
김주영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kjyoung4321@naver.com
일반경제신문 General Economy News(www.busynews.net) - copyright ⓒ 일반경제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일반경제신문 · www.busynews.net | 발행일 : 2017년 4월 25| 우: 07612  서울시 강서구 개화동로 23길 에이원 에이동 202호
    주사무소: 기사제보(010-4258-5863)
    등록번호 : 서울 아 04467  |  등록일 : 2017년 04월 20일  |  발행인·편집인 : 김주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주영
    Copyright ⓒ 일반경제신문 All right reserved.
    일반경제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