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09.23 12:34 |
올해 농업회의소 시범 지역 5개소 선정
2019/09/09 10:36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홍성군(충남), 김제시(전북), 의령군(경남), 속초시, 양양군(강원)
올해 농업회의소 시범사업 대상지역 홍성군, 김제시, 의령군, 속초시, 양양군 5개소를 신규로 선정했다.  

9일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는 2019년 이같이 선정해 원활한 설립과 운영을 위한 맞춤형 상담(컨설팅) 등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농업회의소는 농정의 지방화를 비롯해 분권화가 진전되면서 기존 개별 농업기구·단체만으로는 농업·농촌의 다양한 현장 의견을 수렴·조정하는데 한계가 있어, 현장 농업인과 농업인단체의 요구를 종합적으로 반영하기 위해 도입됐다.

정부는 2018년까지 광역지역 2개소(충청남도, 제주도), 시·군지역 26개소(평창군, 봉화군, 거창군 등)를 선정해 농업회의소 설립과 운영을 위한 교육·상담(컨설팅) 등을 지원하고 있다.

현재 봉화군·평창군·거창군 등 15개 시·군은 자체 조례에 따라 농업회의소를 설립·운영하고 있으며, 제주도 평택시 의성군 등 13개 시·군은 설립을 준비 중에 있다.
농업회의소가 설립된 지역 15개소는 평창, 진안, 나주, 고창, 봉화, 거창, 남해, 예산, 당진, 아산, 완주, 금산, 충남, 익산, 화성이다. 
준비지역은 의성, 고성, 제주, 담양, 평택, 괴산, 서산, 영덕, 춘천, 부여, 장수, 고령, 경주 13개소이다. 

2019년 신규로 선정한 시범사업 대상지역인 5개 시·군(홍성군, 김제시, 의령군, 속초시, 양양군)에 대해서도 조기 설립·운영을 위해 회의소 설립 준비, 사업 발굴 및 향후 운영 방안 등 전반에 대한 상담(컨설팅)을 실시할 계획이다.

농식품부는 농업회의소 필요성에 대한 공감대 확산과 법제화를 위해 국회·농업인·단체 등과 소통을 강화하고 지역에서 농업회의소가 안정적으로 설립·운영될 수 있도록 상담(컨설팅) 등 지원사업을 지속적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국회에는 3개 법안(2016년 8월 김현권 의원, 2019년 1월 손금주 의원 등)이 발의돼 있어 9월 정기국회에서 논의돼 통과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김주영 기자 ]
김주영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kjyoung4321@naver.com
일반경제신문(www.busynews.net) - copyright ⓒ 일반경제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일반경제신문 · www.busynews.net | 발행일 : 2017년 4월 25| 우: 07612  서울시 강서구 개화동로 23길 에이원 에이동 202호
    주사무소: 기사제보(010-4258-5863)
    등록번호 : 서울 아 04467  |  등록일 : 2017년 04월 20일  |  발행인·편집인 : 김주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주영
    Copyright ⓒ 일반경제신문 All right reserved.
    일반경제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