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0.18 13:10 |
수박 시설재배, 거름 알맞아야 고품질 수확 가능
2019/10/01 13:26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10a당 1,500~2,000kg…토양 검정·비료사용처방서 활용 "현명"
사본 -시설수박_정식사진2.jpg▲ 시설 수박 정식 모습.
 
토양에 남은 비료 양을 계산해 알맞게 거름을 줘야 품질 좋은 수박을 얻을 수 있다.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1일 수박을 재배지로 옮겨 심는 아주심기에 알맞은 퇴비량을 제시하며 토양 관리에 힘써줄 것을 당부했다.

수박은 과채류 가운데 농가에서 가장 많이 재배하는 작목이다. 2017년 재배 면적은 1만 2,661헥타르(ha), 생산량은 50만 6,471톤이었다. 특히 노지보다 시설 재배 면적(9,935ha)이 4배 가량 많다. 
올해 초 수박 가격이 높았던 점을 생각하면 이달에 아주심기 하는 수박 면적도 늘 것으로 예상된다.

가을철 시설 수박 재배는 토양 요구량에 맞춰 퇴비를 줘야 한다.
수박 재배에 알맞은 퇴비량은 10아르(a)에 1,500~2,000kg으로, 밑거름으로 한 번에 줘야 한다.

퇴비를 지나치게 많이 주면 흙에 염류가 쌓여 생육 부진, 수량 감소 등 연작(이어짓기) 장해가 발생할 수 있다.
토양에 냄새 없이 잘 발효한 퇴비를 줘야 한다. 제대로 발효되지 않은 가축 퇴비를 주면 묘의 뿌리 내리는 비율(활착률)이 떨어지고 발효 과정에서 나오는 가스로 작물에 급성 시듦이 나타난다.

토양 관리에서도 수박은 이어지으면 생육이 나빠지므로(기지현상) 재배 후 5~7년간은 쉬어야(휴작) 한다. 
가까운 농업기술센터에 토양 검정을 의뢰하면 토질에 맞는 비료사용처방서를 발급받아 정확한 비료 사용량을 알 수 있다.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이강진 시설원예연구소장은 "수박을 재배할 때 많은 양의 퇴비를 주는 것이 정답은 아니다"며 "앞서 재배한 토양에 비료가 얼마나 남아있는지 토양 검정으로 확인한 뒤 알맞은 양의 거름을 줘야 품질 좋은 수박을 생산할 수 있다"고 전했다. 
[ 김주영 기자 ]
김주영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kjyoung4321@naver.com
일반경제신문(www.busynews.net) - copyright ⓒ 일반경제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일반경제신문 · www.busynews.net | 발행일 : 2017년 4월 25| 우: 07612  서울시 강서구 개화동로 23길 에이원 에이동 202호
    주사무소: 기사제보(010-4258-5863)
    등록번호 : 서울 아 04467  |  등록일 : 2017년 04월 20일  |  발행인·편집인 : 김주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주영
    Copyright ⓒ 일반경제신문 All right reserved.
    일반경제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