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0.18 13:10 |
농어촌공사, 농어촌지역개발 지원 본격화
2019/10/06 11:08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전국 9개소 센터 설치, 전문가 179명 중심 활동 착수
크기변환사본 -김인식 사장은 KRC지역개발센터 운영으로 농어촌공간 전체를 디자인하고 농어촌 주민 삶의 질을 한단계 높일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jpg▲ 한국농어촌공사 김인식 사장이 ‘KRC 지역개발센터’ 발대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농어촌공사가 전국 도별로 9개소 지역개발센터를 설치하고 농어촌 지역개발 내·외부 전문가 179명을 중심으로 본격 지역개발 지원에 나섰다. 

한국농어촌공사(사장 김인식)는 지난 4일 경남 산청군 동의보감촌에서 농어촌 지역개발 전문가로 구성된 ‘KRC 지역개발센터’의 발대식 및 워크숍을 열었다. 

공사는 이날 발대식과 워크숍을 통해 기존 지역개발사업에 지역특성을 감안한 원스톱 지원체제 구축을 확고히 했다. 발대식에 참석한 전국 KRC 지역개발센터 구성원과 전문가들은 각 지역별로 주민과 지자체 지원 사례를 공유하고 지역센터별 중점 추진방안에 대한 발표와 토론을 이어갔다.

더불어 준공지구 운영활성화 컨설팅에 대한 의견과 함께 지역센터를 중심으로 지역 현안에 대한 체계적이고 신속한 대응 등 맞춤형 컨설팅 아이디어를 공유했다.

공사는 90년대 군 종합개발계획 문화마을 조성사업 등을 시작으로 지역개발 업무에 본격 참여했다. 2010년부터는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을 중심으로 지역개발사업에 참여해 왔다. 최근 3년간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 수만해도 473권역으로 대상지의 60% 정도를 공사에서 시행했다.

올해는 지역개발 사업목적에 따라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 취약지역 생활여건 재조사업, 신규(전원)마을조성사업, 농공단지조성사업, 농촌테마공원 조성사업, 활기찬 농촌프로젝트사업을 중심으로 추진 중이다.

지난 6월부터는 지역개발전문 지원조직으로 지역계획·건축·경관·관광·경제·어촌어항 등 각 분야별 최고 전문가 179명이 전국 도별 9개소 센터에 배치돼 ‘KRC 지역개발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센터 주요 업무는 △지역개발 계획수립 지원 △지자체 신규사업 발굴 컨설팅 △지역개발사업 현안 해결 △준공권역 시설 활성화 컨설팅 등으로 농어촌 지역발전의 토탈 솔루션을 제공한다.

특히 최근 지방이양 등 정부정책 변화에 따라, 농어촌공간계획 수립과 농어촌계획협약 체결지원, 지자체 사업설명회 등 지자체와 협업을 통해 지방 이양 후에도 농어촌지역개발사업이 계속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김인식 사장은 "공사는 지난 한해 218개 농촌마을에서 주민과 함께 마을 공동체 활성화와 역량강화프로그램을 운영하고 1만1천여명에게 맞춤형 무상교육을 지원하는 성과를 냈다”며 "‘KRC지역개발센터’ 운영으로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된 만큼 농어촌 공간 전체를 디자인하고 농어촌 주민의 삶의 질을 한 단계 높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김주영 기자 ]
김주영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kjyoung4321@naver.com
일반경제신문(www.busynews.net) - copyright ⓒ 일반경제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일반경제신문 · www.busynews.net | 발행일 : 2017년 4월 25| 우: 07612  서울시 강서구 개화동로 23길 에이원 에이동 202호
    주사무소: 기사제보(010-4258-5863)
    등록번호 : 서울 아 04467  |  등록일 : 2017년 04월 20일  |  발행인·편집인 : 김주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주영
    Copyright ⓒ 일반경제신문 All right reserved.
    일반경제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