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 2020.10.01 21:22 최종편집 : 2020.09.29 17:00
김포공항, 우리들병원 선정 특혜 의혹 "제기"
2019/12/07 22:07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2017년 병원운영자 선정 경쟁입찰 참여 A의료재단 우리들병원 계열
크기변환_사본 -IMG_0803.jpg▲ 특혜의혹을 받고 있는 한국공항공사가 관리하는 김포국제공항 내 의료시설 우리병원.
 
김포국제공항 내 의료시설 임대사업자 입찰과정에 담합, 선정 편의 제공 등 특헤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심재철 의원(자유한국당, 안양시 동안을)이 지난 6일 한국공항공사로부터 제출받은 '2012, 2017김포국제공항 의료시설 등의 임대계약자료'를 근거로 이같이 주장했다. 

이에 따르면 2007년부터 의료시설을 임대해 병원운영을 하고 있는 우리들병원이 2017년에 실시한 입찰에 계열병원과 함께 참여해 낙찰 받아 입찰과정에서의 담합 내지는 발주처와의 사전조율이 의심되고 있다는 지적이다. 

우리들병원은 2007년 병원운영 사업자로 선정되면서 1회에 한해 연장이 가능한 조건이 계약서에 있었으며, 2012년 갱신계약과정에서 추가 연장은 불가하다는 것이 명시됐다. 우리들병원은 2017년 초 재계약 또는 연장이 불가해 공사 측으로부터 계약만료 시점(2017월 9일)에 맞춰 퇴거요청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으나 2017년 4월에 해당 임대시설에 대한 임대사업자 선정공고가 게시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시기는 우리들병원의 임대 만료 5개월 전으로 이 입찰에 우리들병원은 다시 참여했으며 계약서 상 임대연장이 불가능했기 때문에 새로운 입찰공고를 내고 신규계약 형식으로 입찰에 참여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우리들병원과 한국공항공사가 2012년에 작성한 갱신계약서 일부를 보면, 제4조(계약기간 및 계약의 갱신) ①위 목적물의 임대차기간은 2012년 9월 13일로부터 2017년 9월 12일까지로 한다. ②전항의 기간 말료시 계약갱신은 공고조건에 따르되 공고조건에 이와 관련한 별도 표시가 없을 경우 전항의 만료일에 계약은 종료된다(추가연장 없음)고 명시하고 있다. 

아울러 2017년 4월 병원시설 운영사업자 임대입찰에 참여한 의료법인은 우리들의료재단과 A의료재단 단 2곳이었고 결국 우리들의료재단이 낙찰자로 선정됐다. 그러나 A의료재단은 우리들의료재단의 지역의료재단으로 우리들병원의 계열병원으로 확인돼 한 입찰에 본사와 계열사가 함께 뛰어든 것으로 파악됐다. 

이 입찰에 참여한 의료기관은 모두 청렴계약이행확인서를 제출했으며 이 청렴계약이행확인서에는 경쟁입찰에 따른 담합을 엄격하게 금지하고 있다. 그리고 공사가 발주해왔던 유사한 입찰과 비교했을 때 이 계약을 위한 입찰공고부터 입찰제안서 마감까지 불과 9일밖에 시간을 주지 않아 상대적으로 짧은 점도 우리들병원을 밀어주기 위한 편의제공으로 의심되고 있다.

심재철 의원은 "5년 임대사업권을 한 차례 연장해 총 10년 간 사업자로 병원운영을 한 의료재단이 재입찰을 통해 사업자로 재선정된 것은 특혜 소지가 있다"며 "공개입찰을 했다지만 경쟁 입찰자가 결국 계열병원으로 입찰가액을 사전에 조율했을 가능성이 충분하며 규모가 큰 임대시설 운영권 입찰접수를 불과 4일 만에 마감한 것도 의혹이다"고 제기했다.
[ 김주영 기자 ]
김주영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kjyoung4321@naver.com
일반경제신문 General Economy News -일간이코노미(www.busynews.net) - copyright ⓒ 일반경제신문, 일간이코노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일반경제신문 www.busynews.net | 발행일 : 2017년 4월 25| 우: 07612  서울시 강서구 개화동로 23길 12-3 에이원 A동 202호
    주사무소: 기사제보(010-4258-5863)
    등록번호 : 서울 아 04467  |  등록일 : 2017년 04월 20일  |  발행인·편집인 : 김주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주영
    Copyright ⓒ 일반경제신문 All right reserved.
    일반경제신문, 일간이코노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