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 2020.09.28 10:09 최종편집 : 2020.09.27 18:55
조난 어민 생명 구한 선장 공적 치하
2020/03/12 15:04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수협중앙회, 김기동·공남필 선장 'Sh의인상' 수상
[크기변환](사진자료)조업포기하고어업인생명구한선장에의인상수여.jpg▲ 통영 어선안전조업국에서 지난 10일 김기동 선장(우측에서 두번째)과 공남필 선장의 배우자(좌측에서 두번째)가 Sh의인상을 수상하고 있다. 이날 수여식에는 조업중인 공 선장을 대신해 공 선장의 배우자가 대신 참석했다.
 
조업 중 만사 제쳐두고 달려가 어민 생명을 구한 두명의 선장에게 'Sh의인상’이 수여됐다.

수협중앙회(회장 임준택)는 위험에 처한 어업인의 생명을 구한 김기동(54) 선장과 공남필(58) 선장에게 지난 10일 통영어선안전조업국에서 공적을 치하했다.

김기동 선장(통영수협)은 지난해 10월 9일 오전 3시경 전남 서거차도 서쪽 해상에서 조업을 하던 도중 침수 어선(207성진호)이 발생했다는 목포어선안전조업국의 연락을 받았다.
김 선장은 양망중이던 어구를 절단하고 즉시 사고 현장으로 배를 이동해 구명뗏목을 타고 표류중이던 승선원 14명을 모두 구조했다.

공남필 선장(통영수협)도 지난해 9월 25일 오전 12시 38분경 제주 차귀도 북서쪽 해상에서 화재 어선(365청신호)이 발생하자 조업을 포기하고 35분만에 사고 현장에 도착, 승선원 11명을 전원 구조했다.

두 사고 모두 조난된 선원들이 위급상황에서도 침착하게 구조요청 후에 구명뗏목으로 이동해 의인들의 도움을 기다림으로써 전원이 소중한 생명을 지킬 수 있었다.

수협은 2018년부터 해상사고 현장에서 타인의 생명을 구하고 용기를 발휘한 의인을 선정해 ‘Sh의인상’을 수여하고 있다. ‘S’는 Sea, Suhyup, Save의 앞글자로 ‘바다에서 어업인 생명을 구한다’는 의미고 ‘H’는 Hero로 ‘어업인의 생명 구조에 헌신한 사람(영웅)의 공적을 기린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수협 관계자는 "다급한 사고 현장에서 자신의 손해와 위험을 무릅쓰고 헌신적인 구조에 나선 의인들이 있어서 동료 어업인들이 안전하게 구조될 수 있었다"고 말했다.
[ 김주영 기자 ]
김주영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kjyoung4321@naver.com
일반경제신문 General Economy News -일간이코노미(www.busynews.net) - copyright ⓒ 일반경제신문, 일간이코노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일반경제신문 www.busynews.net | 발행일 : 2017년 4월 25| 우: 07612  서울시 강서구 개화동로 23길 12-3 에이원 A동 202호
    주사무소: 기사제보(010-4258-5863)
    등록번호 : 서울 아 04467  |  등록일 : 2017년 04월 20일  |  발행인·편집인 : 김주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주영
    Copyright ⓒ 일반경제신문 All right reserved.
    일반경제신문, 일간이코노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