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 2020.09.29 21:51 최종편집 : 2020.09.29 17:00
산림조합, 전문경영인 도입 등 경영구조 개선 박차
2020/03/16 13:01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국회 본회의, '산림조합법' 개정안 통과…중앙회장, 회원조합 지도·지원 '집중'
전문경영인 체제 도입 등 산림조합의 공정하고 투명한 경영기반이 마련됐다.

국회 본회의에서 지난 6일 '산림조합법 개정안' 등이 통과됨에 따라 산림청(청장 박종호)은 16일 임산업이 경쟁력을 갖추는 한 축으로 발전해 나갈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산림조합법' 개정안에서는 산림조합중앙회장을 비상임으로 전환하고 사업 대표이사를 두어 전문경영인 체제를 도입하는 한편 사업대표 이사 및 이사의 임기를 2년으로 하여 성과에 따라 재선임할 수 있는 책임경영체제를 확립했다.

또한 중앙회 정관에 있는 인사추천위원회의 기능을 확대해 법률에 규정함으로써 중앙회 사업 대표이사, 전문 이사, 감사 등 임원 선출 시 유능한 인사를 영입하고 경영의 건전성을 높이도록 했다.
현재 상임과 비상임 2인 체제의 감사를 3인의 감사위원회로 확대해 의사 결정권을 강화하고 외부전문가를 참여하게 하는 등 공정하고 전문화된 감사체제를 도입했다.

이외 지역조합장의 상임 조합장과 비상임조합장 운영에 대한 기준을 마련하고 상임이사와 비조합원 이사의 임기를 2년으로 하여 지역조합의 책임 경영을 강화했다.

이렇게 국내 산림 중 67%를 차지하는 사유림의 경영을 선도해 나갈 산림조합의 공정하고 투명한 경영기반 마련과 최근 산림사업 개방 확대에 따른 산림조합의 수익구조 개선이 필요한 시점에서 이에 적합한 경영구조를 정립하게 됐다.

산림조합중앙회장은 전국 142개 지역조합장이 직접 선출한 대표로서 회원 조합의 지도와 지원 역할에 집중하고 사업 대표이사는 전문경영인으로서 지역조합과 상생해 중앙회의 경제사업을 책임지게 된다.

한편 지난 2018년부터 산림청은 산림조합과 지속적인 소통 과정을 거쳐 경영구조 개선, 새로운 수익모델 창출, 임업금융 활성화 등을 포함한 산림조합 발전방안을 수립하고 지원해 왔다.

산림청 하경수 산림정책과장은 "이번 산림조합법 개정으로 하위법령 마련과 정관 개정 등 후속 조치를 신속히 이행하고 자립기반 마련과 고유 목적사업 활성화 지원 등 조합이 본연의 역할을 다하도록 적극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 김주영 기자 ]
김주영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kjyoung4321@naver.com
일반경제신문 General Economy News -일간이코노미(www.busynews.net) - copyright ⓒ 일반경제신문, 일간이코노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일반경제신문 www.busynews.net | 발행일 : 2017년 4월 25| 우: 07612  서울시 강서구 개화동로 23길 12-3 에이원 A동 202호
    주사무소: 기사제보(010-4258-5863)
    등록번호 : 서울 아 04467  |  등록일 : 2017년 04월 20일  |  발행인·편집인 : 김주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주영
    Copyright ⓒ 일반경제신문 All right reserved.
    일반경제신문, 일간이코노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