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 2020.09.28 11:53 최종편집 : 2020.09.28 11:28
학교급식 축산물 가격산정, 공정성 높여
2020/08/27 12:30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축평원 유통정보 활용 표준모델 개발, 서울소재 학교에 본격 적용
[크기변환]청사전경.JPG▲ 축평원 전경.
 
학교급식용 축산물 가격산정 표준모델이 개발돼 가격 산정의 공정성과 투명성을 높일 것으로 보인다.  

27일 축산물품질평가원(원장 장승진, 이하 축평원)은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사장 김경호)와 개발한 '학교급식용 축산물 가격산정 표준모델'을 오는 9월부터 서울시 관내 학교에 본격 적용한다고 밝혔다. 

2020년 기준으로 학교급식은 6조4822억 원의 예산으로 전국 초·중·고·특수학교 1만1835개교에서 100% 실시되고 있으며 1일 평균 574만 명의 학생들이 급식을 이용하고 있다.

그동간 축평원은 축산물 유통정보를 활용한 사회적 가치 실현을 모색하고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는 학부모·학생·학교·납품업체 등 학교급식 관계자의 만족도와 급식의 질을 높일 수 있는 방안을 강구했다.
양 기관은 학교급식의 질을 개선코자 공정하고 투명한 가격산정체계 마련을 위한 업무협약을 2018년 11월에 체결하는 한편 2019년 5월부터 경기도와 세종시가 참여하는 실무 TF팀을 구성해 표준모델 개발에 착수했다.

축평원과 공사는 학교에 납품되는 축산물의 가격을 정확히 산정하기 위해 한우 2만4000두와 돼지 55만4000두의 수율분석 및 부위별 거래가격을 조사했다. 
아울러 도축·가공·운반 과정에서 발생하는 도축비, 운송비, 포장비, 인건비 등 학교급식 공급업체와 납품업체의 제경비를 분석해 축산물이 학교까지 납품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유통비용을 산출했다.

또한 2019년 9월 표준모델안을 마련하고 2020년 5월까지 납품가격 산정을 위한 시뮬레이션에 시범 적용해 정확성을 검증했다.
 
이번 표준모델은 축평원이 제공하는 유통조사 가격과 연동해 축산물 납품가격을 결정하는 방식으로, 일반 학교 영양교사가 조사한 소매가격과 납품업체의 견적가격을 비교해 납품가격을 결정하는 기존 방식을 크게 개선했다.

장승진 원장은 "축평원의 유통정보를 활용한 표준모델 개발과 적용으로 합리적인 가격산정을 통해 574만 학생들이 먹는 학교급식의 질과 투명성을 높이고 향후 동 표준모델 확산을 통해 사회적 가치 구현에 더욱 힘쓰겠다"고 밝혔다.
[ 김주영 기자 ]
김주영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kjyoung4321@naver.com
일반경제신문 General Economy News -일간이코노미(www.busynews.net) - copyright ⓒ 일반경제신문, 일간이코노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일반경제신문 www.busynews.net | 발행일 : 2017년 4월 25| 우: 07612  서울시 강서구 개화동로 23길 12-3 에이원 A동 202호
    주사무소: 기사제보(010-4258-5863)
    등록번호 : 서울 아 04467  |  등록일 : 2017년 04월 20일  |  발행인·편집인 : 김주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주영
    Copyright ⓒ 일반경제신문 All right reserved.
    일반경제신문, 일간이코노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