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 2020.10.01 21:01 최종편집 : 2020.09.29 17:00
옛 방화차고지, 2023년 청년·신혼주택 건립
2020/08/28 16:34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SH공사, 2,864㎡ 부지 설계공모 당선작 발표…2021년 말 착공 계획
[크기변환]IMG_1735.JPG▲ 30년 넘게 방치된 옛 방화차고지 부지 방화동 168-50 일대.
 
[크기변환]1. 조감도(A3사이즈).jpg▲ 청년‧신혼부부 주택과 생활SOC가 조화된 '동네 친화적인 주거단지' 조감도.
 
강서구 옛 방화차고지 부지 2864㎡에 2023년 청년‧신혼부부 주택과 생활SOC가 어우러진 '동네 친화적인 주거단지'가 들어선다. 

청년‧신혼부부 주택은 지하2층~지상11층 규모로 총 112호가 조성된다. 저층부에는 열린 도서관, 우리동네 키움센터, 경로당, 주민운동시설 같은 생활편의시설이 배치된다. 

이번 사업은 서울시가 지난 2018년 말 발표한 주택 8만호 추가 공급계획과 '주택공급 5대 혁신방안'의 하나이다.  

옛 방화차고지 부지는 1977년부터 민간 공항버스 주차장, 관광버스 차고지 등으로 활용되다가 2012년부터 비워졌다. 바로 옆에 도레미 어린이공원이 있고 아파트 단지와 저층 주거지 사이에 위치해 있다. 도보 10~20분 거리에 2개 지하철역이, 30분 거리에 서울식물원이 있어 접근성도 좋다. 

서울시와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는 옛 방화차고지 부지 방화동 168-50 일대 복합개발의 밑그림에 해당하는 설계공모 당선작(㈜금성종합건축사사무소(대표자: 김용미))을 28일 공개했다. 
SH공사는 올해 5월 14일 설계공모를 공고하고 지난 20일 실시된 작품심사위원회에서 당선작을 최종 선정했다. 

당선작은 저층주거지와 고층주거지, 공원에 둘러싸인 부지 여건을 최대한 살린 '중간 스케일의 주거단지'를 제안했다. 
인접한 공원에서 바로 이어지는 중간마당을 조성하고 주변으로 건물 저층부에 지역주민시설을 배치해 소통의 공간이 될 수 있도록 했다. 건물 높이는 공원 쪽으로 갈수록 낮아지도록 계획해 경관훼손을 최소화했다. 

건물은 중간마당을 품은 3개 동으로 배치해 열린 스카이라인을 만들고 바람길을 확보한다. 주거 동에는 중간중간에 공유테라스, 옥상텃밭 같은 공유공간을 조성해 입주민 커뮤니티가 활성화될 수 있도록 한다.

서울시와 SH공사는 당선작을 놓고 강서구청 및 지역주민들과의 협의 과정을 거쳐 주민들이 필요로 하는 시설을 추가로 반영할 계획이다. 구체화된 설계안을 마련해 2021년 말 착공, 2023년 말 준공한다는 목표다. 

김세용 SH공사 사장은 "이번 사업은 오랫동안 방치됐던 옛 방화차고지 부지를 활용해 청년‧신혼부부를 위한 공공주택을 공급하고 지역주민들이 필요로 하는 생활SOC를 함께 설치해 공간복지를 실현하는 혁신적인 공공주택 모델이다"고 말했다. 
[ 김주영 기자 ]
김주영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kjyoung4321@naver.com
일반경제신문 General Economy News -일간이코노미(www.busynews.net) - copyright ⓒ 일반경제신문, 일간이코노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일반경제신문 www.busynews.net | 발행일 : 2017년 4월 25| 우: 07612  서울시 강서구 개화동로 23길 12-3 에이원 A동 202호
    주사무소: 기사제보(010-4258-5863)
    등록번호 : 서울 아 04467  |  등록일 : 2017년 04월 20일  |  발행인·편집인 : 김주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주영
    Copyright ⓒ 일반경제신문 All right reserved.
    일반경제신문, 일간이코노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