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 2020.09.28 12:42 최종편집 : 2020.09.28 12:15
축단협, 명분없는 의료파업 중단 요구
2020/08/31 14:57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공공 의료소외계층, 농축산인 건강권 수호 정책 촉구
의료소외계층 축산인들이 명분없는 의사파업 즉각 중단을 촉구했다.

축산관련단체협의회(회장 하태식)은 현재 사회적 거리두기가 2.5단계로 격상되는 등 코로나19 대유행을 앞둔 일촉즉발의 위기상황이다며 31일 이같은 성명서를 발표했다.

축단협은 정부가 발표한 의대정원 증원과 공공의과대학 신설에 반대하는 의료계 파업은 국민의 동의를 받지 못하는 명분없는 집단행동으로 국민의 생명을 볼모삼는 행위이다고 성토했다.

농어촌·도서지역은 의료수급을 받지 못하는 대표적인 응급의료 취약지역으로, 이 지역 의료공백 해소를 위해 공공의료 인프라 및 인력 확충을 농민단체들은 지속 주장하고 있다. 
의대정원 확대와 공공의대 설립에 반대하며 '의료공백 해소' 국민 바램을 무시하고 파업을 강행한 대한의사협회 결정은 기득권을 지키기 위한 전형적인 집단이기주의이다고 지적했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 자료에 따르면 도·농간 의료 격차는 점점 더 커지고 있다. 2017년 기준 농어촌의 의료기관 수는 도시의 12.6%에 불과한 수준이고 농촌(군 지역)에서 활동하는 의사 수는 전체의 5.7%밖에 안 될 정도로 인력 편중 또한 심각해 취약지역의 의료공백이 심각한 사회문제로 대두되고 있다.

축단협은 의료격차 해소를 위한 공공의료 확대는 농업 농촌지역에서 오랫동안 요구해온 염원이며, 이번 의사협회 파업은 공공의료를 위한 파업도 아니고 목적도 정당하지 않다고 강조했다.  
[ 김주영 기자 ]
김주영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kjyoung4321@naver.com
일반경제신문 General Economy News -일간이코노미(www.busynews.net) - copyright ⓒ 일반경제신문, 일간이코노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일반경제신문 www.busynews.net | 발행일 : 2017년 4월 25| 우: 07612  서울시 강서구 개화동로 23길 12-3 에이원 A동 202호
    주사무소: 기사제보(010-4258-5863)
    등록번호 : 서울 아 04467  |  등록일 : 2017년 04월 20일  |  발행인·편집인 : 김주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주영
    Copyright ⓒ 일반경제신문 All right reserved.
    일반경제신문, 일간이코노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