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 2020.10.01 20:57 최종편집 : 2020.09.29 17:00
미생물 활용 헴철 공급용 가축사료소재 개발
2020/09/01 11:49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질병 전염 우려 없이 고함량 헴철 공급, 축산농가 소득증대 기대
헴철 사료소재 시제품.jpg▲ 헴철 사균체(대량 배양된 미생물의 사멸된 균체) 가축사료소재 시제품.
 
고함량 헴철 함유 미생물을 활용한 철분 공급용 사료첨가제가 개발돼 축산농가 소득증대에 기여할 수 있게 됐다. 

농식품부와 농림식품기술기획평가원이 '농생명산업기술개발사업'을 통해 2018년부터 2년간 '육종에 의한 헴철포함 비GMO 균체사료개발'을 지원한 결과이다. 
 
1일 연구를 주관한 ㈜헤모랩 연구팀은 "소, 돼지 유래 분변 등 자연상태의 세균총으로부터 높은 헴철 함량을 가지는 세균종을 인위적 유전자변형 없이 분리하고 배양해 기존 분변에서의 헴철 함량보다 10배 높은 균체사료를 개발하는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천연 미생물 군집으로부터 분리된 미생물은 생장속도 점진형 육종선별 방법으로 분리돼 인위적인 유전자 조작과정이 없고 세균 감염형 바이러스는 동물에게 질병을 전염시킬 가능성이 없으므로 동물에게 안전한 형태의 헴철 공급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나아가 마우스 실험을 통해 헴철 미생물 균체사료의 독성이 없는 것과 철분결핍 빈혈에 효과가 있는 것을 확인했다. 특히 닭을 대상으로 한 실증시험에서 헴철사균 소재 0.5%를 포함한 사료를 공급한 결과, 동일한 사료를 공급했을 때보다 증체량이 높아지는 결과를 얻었다. 더욱이 헴철사균 소재 공급시 마우스와 닭에서 모두 장내 유산균 비중이 증가하는 정장효과가 있는 것을 새롭게 확인했다.

연구팀은 해당 기술에 대한 기술이전을 완료했으며, 향후 헴철 사균체 사료소재를 이용해 양돈용 철분공급 제품과 유산균 증가효과를 이용한 반추동물용 소화촉진제 등을 개발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한편 사료첨가제를 통해 가축에 공급하는 여러 형태의 철분 중에서도 헴철은 철 원소가 결합된 화합물군으로 동물성 사료에 존재하며 체내 흡수율이 좋아 생체 이용률이 높은 특징을 갖고 있다. 
그동안 사료 콩, 옥수수 등을 통해 흡수율이 떨어지는 이온성 철분을 공급하거나 동물성 원료로 구성된 사료 혈분, 육류 등을 통해 흡수율이 높은 헴철을 공급하더라도 동물사이에 전달될 수 있는 질병 전염인자의 오염 위험성에 노출돼 있었다.

농기평 오병석 원장은 "금번 개발된 사료소재는 미생물을 이용해 헴철을 공급함으로써 기존 방식 대비 질병 전염 위험성을 낮추고 높은 흡수율을 통해 동물에게 철분을 공급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향후 축종별로 사료가 제품화된다면 축산농가 소득 증대에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 김주영 기자 ]
김주영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kjyoung4321@naver.com
일반경제신문 General Economy News -일간이코노미(www.busynews.net) - copyright ⓒ 일반경제신문, 일간이코노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일반경제신문 www.busynews.net | 발행일 : 2017년 4월 25| 우: 07612  서울시 강서구 개화동로 23길 12-3 에이원 A동 202호
    주사무소: 기사제보(010-4258-5863)
    등록번호 : 서울 아 04467  |  등록일 : 2017년 04월 20일  |  발행인·편집인 : 김주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주영
    Copyright ⓒ 일반경제신문 All right reserved.
    일반경제신문, 일간이코노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