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 2020.10.01 20:52 최종편집 : 2020.09.29 17:00
코로나19 대규모 감염, 성북구 재난특별지역 지정 촉구
2020/09/14 17:46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정의당 권수정 서울시의원·성북시민사회연석회의, 시의회 본관에서 기자회견
[크기변환]IMG_1752.JPG▲ 성북구 특별재난지역 지정 등을 요청하며, 권수정 서울시의원(왼쪽부터 네번째)과 성북시민사회연석회의 정주원 정의당 성북구위원장, 오지혁 국민대학교 학생, 서기원 성북구 장위동 중소상공인, 윤미연 정릉초등학교 학부모, 송민기 성북아동청소년네트워크 대표가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코로나19 대규모 감염사태가 발생한 성북구를 재난특별지역으로 지정해 줄 것을 강력 요청하고 있다.

정의당 권수정 서울시의원과 성북시민사회연석회의는 14일 오전 10시 서울시의회 본관 기자회견실에서 '성북구 특별재난지역 지정 요청과 피해 전수조사 및 복구 재난지원금 촉구'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성북시민사회연석회의는 사랑제일교회가 예배금지 명령과 방역수칙을 계속 위반한 위험한 예배를 강행, 7월 29일 동대문구 45번 확진자 방문 이후 8월 12일 집단확진 사태가 벌어져 코로나19 2차 대유행의 발원지가 됐다고 주장했다. 
이로 인해 장위동 일대, 성북구 전역 모든 경제활동이 락다운되는 현상이 벌어지고 있다고 호소했다.

사랑제일교회가 있는 장위동은 유령도시와 같고 인근 월곡동, 석관동까지 많은 상점들이 문을 닫거나 개점휴업상태일 뿐 아니라 확진자가 방문했을 지도 모르는 위험한 동네로 지목돼 발길조차 끊기고 있어 중소상공인 근심은 커지고 있다고 제시했다.

중소상공인 K씨는 매출이 90% 하락해 이달 임대료와 직원 월급이 걱정이고 임대료를 지불하지 못 할 것 같다고 전했다. 대부분의 상인들이 폐업을 고민하고 소규모 공장도 주문량이 급감해 운영난에 시달리고 있다. 성북구 숙박·음식업은 2018년 기준 4463개소, 도소매업 4805개소이지만 외환위기 보다 더한 생존 위기에 빠져 있다는 지적이다.

건설노동자 P씨는 건설공사 연기로 인한 해고위기,  프리랜서 강사 A씨는 성북구 거주자를 이유로 예정된 강의가 취소되 소득단절로 이어지는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현재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확진자는 24%를 넘었고 사랑제일교회 확진자 중 55%가 무증상자로 나타나 성북구 거주 노동자들은 출퇴근도 불안하고 대면 작업을 해야 하는 직종은 더욱 불안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사랑제일교회 대규모 확진 사태 이후 성북구 피해에 대한 진상 전수조사와 피해규모를 파악해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정부에 요청할 것을 촉구했다. 

서울시는 '서울시 재난 및 안전관리 조례'에 의거해 20조, 21조, 22조의 지원대책을 활용해 피해 주민 전수조사와 피해액에 따른 지원금을 26조에 예비비를 활용해 피해 주민의 긴급재난 대책지원금으로 활용할 것을 요구했다.

또한 2019년 성북구청 순세계 잉여금 830억 중 집행되지 않은 예산과 2020년 순세계 잉여 예산 380억, 20202년 집행되지 않은 지역행사 예산과 추경예산을 코로나-19 대책 지원금으로 활용할 것을 촉구했다.

장기간 펜데믹 상황을 극복할 수 없는 중소상공인, 프리랜서, 대면 노동자들에게 비대면 경제활동을 할 수 있는 대책을 요청했다.

권수정 서울시의원은 "코로나19로 인한 피해는 물론 혐오지역 대상에 오른 성북구 특수상황을 고려해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돼야 한다"면서 서울시와 성북구의 특단의 대책과 함께 개천절 집회 자제를 요구했다. 

성북구 정릉초등학교 운미연 운영위원은 "7개 월째 아이들을 학교에 보내지 못해 지역간 학력 격차로 아이들이 바보가 되어 가고 있다"며 "광복절 집회 같은 사태가 발생하지 않을 지 개천절 대규모 집회 걱정이 크다"고 우려했다. 
[ 김주영 기자 ]
김주영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kjyoung4321@naver.com
일반경제신문 General Economy News -일간이코노미(www.busynews.net) - copyright ⓒ 일반경제신문, 일간이코노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일반경제신문 www.busynews.net | 발행일 : 2017년 4월 25| 우: 07612  서울시 강서구 개화동로 23길 12-3 에이원 A동 202호
    주사무소: 기사제보(010-4258-5863)
    등록번호 : 서울 아 04467  |  등록일 : 2017년 04월 20일  |  발행인·편집인 : 김주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주영
    Copyright ⓒ 일반경제신문 All right reserved.
    일반경제신문, 일간이코노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