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 2020.10.22 04:01 최종편집 : 2020.10.21 22:33
친환경농업 면적 60% 감소, 대책 마련 시급
2020/10/04 13:11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2010~2019년까지 19만4006ha에서 8만1717ha…농산물 77.7%나 감소
사본 -[크기변환]의원님 사진 (2).jpg▲ 홍문표 국회의원.
 
친환경농업 면적이 10년만에 60% 가량 크게 줄어, 대책 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농해수위 홍문표 의원(국민의힘, 충남 홍성·예산)이 농식품부 제출 자료 분석을 통해 지난 2010~2019년까지 친환경농업 인증면적은 19만4006ha에서 8만1717ha으로 58%나 줄었다고 4일 밝혔다.
인증농가수 또한 18만3918농가에서 5만8055농가로 68% 대폭 감소했다.

주요 품목별 친환경 농산물 출하량은 221만t에서 49만t으로 무려 77.7%나 감소했다.

그러나 같은기간 친환경 농업이 절반이상 감소했음에도 농약이나 화학비료 등을 사용하면서 버젓이 친환경농산물 상표를 달고 시중에 유통되다 적발돼 인증이 취소된 농가는 10년동안 4만690농가로 드러났다.
이는 전체 인증농가수 대비 2010년 1.5%에서 2019년 4.2%로 늘어나 2.7배나 증가한 것이다.

도별 친환경농업 인증면적 감소추이를 보면, 경북이 83.3%로 감소폭이 가장 컸으며 강원 75.8%, 충남 66.5%, 경남 58.8% 순이다. 도별 친환경 인증농가수 역시 마찬가지로 경북이 84%로 감소폭이 가장 컸고 전남 71.9%, 경남 67.3%, 전북 63.2% 순서로 감소폭을 나타냈다.

정부가 친환경농업 활성화를 위해 한 해 평균 860억원의 예산을 투입하고 있지만 치솟는 유기농자재 가격상승과 일손 부족, 인증심사 강화 등 여러 요인으로 친환경농업을 포기하는 농업인이 급증한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홍 의원은 "농업경쟁력과 국민의 안전한 먹거리를 위해 친환경농업이 유일한 길 이기여서 10년이상 엄청난 예산을 투입했지만 결과는 참담하다"며 "정확한 진단과 해법을 통해 지속가능한 친환경농업을 육성해 안전한 농산물을 안정적으로 공급할수 있는 체계가 시급히 구축돼야 된다"고 주장했다.
[ 김주영 기자 ]
김주영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kjyoung4321@naver.com
일반경제신문 General Economy News -일간이코노미(www.busynews.net) - copyright ⓒ 일반경제신문, 일간이코노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일반경제신문 www.busynews.net | 발행일 : 2017년 4월 25| 우: 07612  서울시 강서구 개화동로 23길 12-3 에이원 A동 202호
    주사무소: 기사제보(010-4258-5863)
    등록번호 : 서울 아 04467  |  등록일 : 2017년 04월 20일  |  발행인·편집인 : 김주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주영
    Copyright ⓒ 일반경제신문 All right reserved.
    일반경제신문, 일간이코노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