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 2020.10.22 03:24 최종편집 : 2020.10.21 22:33
회전근개 파열 진단·분류 AI프로그램 개발
2020/10/14 13:08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건국대병원 정석원 교수팀·한국과학기술연구원 김영준 박사팀
건국대병원 교수 등.jpg▲ 건국대병원 정형외과 정석원 교수, 한국과학기술연구원 김영준 박사, 심응준 연구원(왼쪽부터).
 
인공지능(AI)을 이용해 회전근 개 파열을 진단하고 분류하는 프로그램을 개발했다.  

14일 건국대병원에 의하면, 건국대병원 정형외과 정석원 교수팀과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김영준 박사팀(현 이마고웍스 대표), 심응준 연구원(현 이마고웍스 AI팀장)이 이룬 성과이다. 

이 내용은 저명한 과학학술지인 네이처(Nature)의 자매지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 2020년 9월호에 논문으로 발표됐다. 논문명은 'Automated rotator cuff tear classification using 3D convolutional neural network'이다. 

논문에 의하면, 정석원 교수와 김영준 박사, 심응준 연구원은 Voxception-ResNet 기반의 3차원 콘볼루션 신경망(CNN) 알고리즘 응용 기술을 개발했다. 연구팀은 이 신경망 알고리즘에 회전근 개가 파열된 환자와 대조군 환자 총 2124명의 MRI 데이터를 입력해 진단과 분류의 정확도를 확인했다. 그 결과로 진단에 있어서는 92.5%, 분류에서는 87%에 이르는 정확도를 나타냈다는 내용이다. 

연구팀은 인공지능의 수행 능력을 평가하기 위해 정형외과 의사와 견주관절 전문의에게 동일한 MRI 자료로 진단과 분류를 하게 했다. 놀랍게도 인공지능이 유의미하게 뛰어난 정확도를 보였다.

또 연구팀은 세계 최초로 3D class activation map을 이용해 회전근 개 파열 위치를 3차원으로 가시화하는 데도 성공했다. 

정석원 교수는 "이번 연구는 대규모 MRI 데이터를 이용해 근육과 힘줄 위치, 파열 부위를 AI 기반해 자동 분석한 최초의 연구"이며 "또 이를 3차원적인 영상으로 재구성하고 위치를 자동으로 구현해 낸 또 하나의 최초의 연구이다"고 의의를 밝혔다.

이어 "이번 성과를 통해 회전근 개 파열, 더 나아가 다양한 근골격계 질환을 진단하는 데 정확도를 높일 수 있을 뿐 아니라 기타 MRI, CT 기반의 이미지 분석에서 3차원 재구성 분석 방법을 제시해 보다 정확하고 직관적인 평가를 가능하게 했다"고 말했다.
[ 김주영 기자 ]
김주영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kjyoung4321@naver.com
일반경제신문 General Economy News -일간이코노미(www.busynews.net) - copyright ⓒ 일반경제신문, 일간이코노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일반경제신문 www.busynews.net | 발행일 : 2017년 4월 25| 우: 07612  서울시 강서구 개화동로 23길 12-3 에이원 A동 202호
    주사무소: 기사제보(010-4258-5863)
    등록번호 : 서울 아 04467  |  등록일 : 2017년 04월 20일  |  발행인·편집인 : 김주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주영
    Copyright ⓒ 일반경제신문 All right reserved.
    일반경제신문, 일간이코노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