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 2020.10.24 17:37 최종편집 : 2020.10.24 17:33
농협, 중고 화물선 구입·해외투자로 228억 막대한 손실
2020/10/16 21:04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농협물류, 선박 155억에 구매 24억에 매각…농협사료, 타피오카 공장 청산
농협이 무리하게 수백억대 선박과 인도네시아 공장 인수를 시도하다 총 228억원의 막대한 손실만 보고 결국 중단한 것으로 확인됐다.

국회 농해수 홍문표 의원(국민의힘, 충남 예산·홍성)이 농협 제출 자료를 분석한 결과를 16일 이같이 밝혔다.

농협 계열사 농협물류는 지난 2010년 '해운사업 활성화', '해외 신규 사업 확대' 등 명분으로 중고 선박인 2만6000톤급 '하나로멜로디호'를 구입했으나 매각했다. 
농협물류는 13년이나 된 이 중고 선박을 2010년 155억원에 구매했지만 2017년 4월 매각 당시 금액은 24억원으로 순수 선박 구입비용으로만 131억원의 손실을 봤다.
당시 해운경기 전망이 부정적이었던 상황임에도 무리하게 사업을 진행해 총 180억원 상당의 손실만 남기고 사업은 중단됐다고 질책했다. 

선박 사업을 시작한 2010년부터 2017년 4월 매각 전까지의 실적을 살펴보면, 총 49억원의 적자 손실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2년부터는 연 평균 11억5000만원의 적자가 계속됐다.
선박 구입 후 선박에 투입된 위탁관리비, 연료비, 보험료 등은 8년간 총 188억원이었을 뿐 아니라 선박의 연도별 운행횟수는 연 평균 10회에 불과했다. 
'구매가격'과 '구매 후 선박에 투입된 가격'을 종합해 단순 계산해 보면, 한 번 운행할 때마다 34억3000만원의 비용이 들어간 셈이다.

이와 함께 타피오카 등 배합사료 원료 확보를 위한 농협사료의 인도네시아 타피오카 공장 인수도 48억원 상당의 손실만 남기고 현재는 청산절차 중에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농협사료의 인도네시아 공장과 해외법인은 행정당국의 해외법인 차별과 현지 농민의 강한 반발로 인해 원료수급이 불안정해지면서 설립 후 계속적인 적자를 기록했다.
이 사업에 58억원 상당의 투자를 했지만 설립 이후 5년간 총 48억 2200만원의 적자를 기록했으며, 현재는 사업을 중단했다고 지적했다.  

홍 의원은 "농협이 경험이 전무한 해운사업의 무리한 진행과 해외공장 인수에 대한 불충분한 현지조사로 막대한 손실만 남기고 사업을 결국 중단했다"면서 "관련 책임자를 문책하고 농민을 위한 예산이 무리한 사업 진행으로 낭비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김주영 기자 ]
김주영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kjyoung4321@naver.com
일반경제신문 General Economy News -일간이코노미(www.busynews.net) - copyright ⓒ 일반경제신문, 일간이코노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일반경제신문 www.busynews.net | 발행일 : 2017년 4월 25| 우: 07612  서울시 강서구 개화동로 23길 12-3 에이원 A동 202호
    주사무소: 기사제보(010-4258-5863)
    등록번호 : 서울 아 04467  |  등록일 : 2017년 04월 20일  |  발행인·편집인 : 김주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주영
    Copyright ⓒ 일반경제신문 All right reserved.
    일반경제신문, 일간이코노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