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 2021.07.31 13:40 최종편집 : 2021.07.30 15:08
폐농약병 297만개, 농약봉지 417만개 방치 "오염"
2020/10/19 17:18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폐농약병 미수거 전남 191만개, 충남 72만개, 전북 70만개…수거보상금 법적 토대 필요
사용후 방치된 폐농약병 297만개, 농약봉지 417만개, 폐비닐 6만 톤이 논경지와 환경을 오염시키고 있다는 지적이다.  

19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윤준병 의원(더불어민주당, 전북 정읍시·고창군)이 한국환경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영농폐기물 발생량 및 수거 현황' 자료에 의하면, 2018년 폐농약플라스틱병은 4848만개가 발생해 이 중 4550만개를 수거했고 297만개는 수거를 하지 못했다.

농약봉지는 2195만개가 발생해 1723만개를 수거했고 471만개는 수거하지 못했을 뿐 아니라 농촌 폐비닐은 31만톤이 발생했고 25만톤 수거에 그치고 미수거량은 6만톤에 달했다. 

폐농약병 미수거량을 지역별로 보면 △전남 191만개 △충남 72만개  △전북 70만개 순이었다. 농약봉지 미수거량은 △경북 129만개 △경남 114만개 △전북 61만개였고 폐비닐은 △경남 1만 921톤 △강원 8781톤 △ 경기 8593톤이다.

현재 폐농약용기류 수거보상금은 연간 58억원 규모로 국가가 30%, 지자체 30%, 농약제조사들로 구성된 작물보호협회가 40%를 분담하고 한국환경공단이 수거사업을 실시하고 있다. 
그러나 폐농약용기류 미수거로 농촌 지역 환경오염이 우려되는 만큼 폐농약용기류 수거 및 처리 예산을 확대해 미수거 물량이 없도록 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또한 현행 폐농약용기류 수거보상금 제도가 법적 근거가 없이 과거 관련 부처 및 기관 간의 협의를 통해 이뤄져 온 것으로 나타나 법적근거 마련의 필요성도 제기되고 있다. 

윤 의원은 "폐농약병이 한해 297만개가 미수거 되는 등 농촌지역 영농폐기물 미수거로 인해 농촌지역 환경오염이 우려되고 농민들의 민원도 끊이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폐농약병 등 영농폐기물 수거 및 처리를 위해 관련 예산을 확대하는 한편 폐농약용기류 수거보상금 제도의 법적 근거도 마련하고 농약의 유통 및 판매를 담당하는 농협도 영농폐기물 수거를 위한 역할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 김주영 기자 ]
김주영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kjyoung4321@naver.com
일반경제신문 Genera Economy News, 일간이코노미(www.busynews.net) - copyright ⓒ 일반경제신문, 일간이코노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일반경제신문 www.busynews.net | 발행일 : 2017년 4월 25| 우: 07612  서울시 강서구 개화동로 23길 12-3 에이원 A동 202호
    주사무소: 기사제보(010-4258-5863)
    등록번호 : 서울 아 04467  |  등록일 : 2017년 04월 20일  |  발행인·편집인 : 김주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주영
    Copyright ⓒ 일반경제신문 All right reserved.
    일반경제신문, 일간이코노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