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 2021.07.31 16:03 최종편집 : 2021.07.30 15:08
거품제거용 식품첨가물, 우울증 치료제로 둔갑 판매 "적발"
2020/12/08 19:52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식약처, 6억 상당 부당이익 취한 방문판매업자 등 5명 검찰 송치
식품첨가제 약으로 팔아.jpg▲ '에노스&미라클' 식품첨가물-거품제거·산도조절용 혼합제제(왼쪽), ‘허브캡슐’ TAWON LIAR(오른쪽).
 
거품제거용 식품첨가물을 우울증 치료제로 둔갑시켜 판매한 방문판매업자를 적발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강립)는 8일 이러한 방문판매업자 등 5명을 '식품위생법' 등 위반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

수사 결과, 이들은 올해 5월부터 10월까지 거품제거, 산도조절 목적으로 품목 신고한 식품첨가물을 방문판매업체 회원 등에게 제품 표시와 설명서에 물에 타서 먹거나 원액으로 직접 섭취하도록 광고해 약 6억 원 상당의 부당이득을 챙긴 것으로 드러났다.
  
방문판매업체 판매자 C씨는 코로나19 위기 상황임에도 회원들을 상대로 세미나를 개최해 식품첨가물이 우울증, 불면증 치료에 효능·효과가 있는 것처럼 판매했다.

판매자 D씨는 식품첨가물을 고가로 팔기 위해 진통제와 스테로이드 성분이 들어 있어 통증에 탁월한 밀수입 인도네시아산 허브 캡슐을 즉석에서 식품첨가물과 함께 섭취하도록 끼워 파는 방식으로 소비자를 현혹해 만병통치약처럼 속였다.
일명 허브캡슐(영문명 ‘TAWON LIAR’)은 스테로이드(덱사메타손), 진통제(멜록시캄) 성분이 검출돼 해외직구 위해식품으로 지정돼 있다. 

식약처는 코로나19 상황에서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세미나를 개최해 불법으로 식품을 판매하는 방문판매업체에 대한 수사를 확대해 사회적 거리두기 등 방역수칙을 위반하고 소비자를 속여 부당이득을 취하는 식품위해사범을 근절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 김주영 기자 ]
김주영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kjyoung4321@naver.com
일반경제신문 Genera Economy News, 일간이코노미(www.busynews.net) - copyright ⓒ 일반경제신문, 일간이코노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일반경제신문 www.busynews.net | 발행일 : 2017년 4월 25| 우: 07612  서울시 강서구 개화동로 23길 12-3 에이원 A동 202호
    주사무소: 기사제보(010-4258-5863)
    등록번호 : 서울 아 04467  |  등록일 : 2017년 04월 20일  |  발행인·편집인 : 김주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주영
    Copyright ⓒ 일반경제신문 All right reserved.
    일반경제신문, 일간이코노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