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 2021.07.31 15:22 최종편집 : 2021.07.30 15:08
친환경 발전·시설원예 융합, 스마트팜 검증 착수
2021/03/30 16:57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농어촌공사, 스마트팜-연료전지 융합시스템 모델 제시 '실증연구'
스마트팜-연료전지 발전시스템 융합방안1.jpg
한국농어촌공사의 스마트팜-연료전지 발전시스템 융합방안.

 

친환경 연료전지 발전 과정과 토마토 시설원예 창치가 융합된 첨단 스마트팜 검증에 착수했다. 


온실가스를 발생시키지 않는 블루수소발전으로 그동안 스마트팜 확산에 걸림돌로 작용했던 에너지 비용 문제를 해결한다는 취지가 담겨있다. 


30일 한국농어촌공사(사장 김인식)에 의하면, 공사는 스마트팜-연료전지 융합시스템 모델을 제시하고 토마토 온실을 대상으로 에너지 소비량과 생산성 예측을 위한 실증연구를 수행한다. 


최근 농업은 투입인력이 적고 생산성이 높은 스마트팜 전환이 확대되고 있는 가운데, 시설원예 농가의 경우 생산비의 40%를 차지하는 난방비 문제가 시급한 과제로 돌출돼 있다. 


본 비즈니스 모델은 연료전지발전 과정에서 발생한 이산화탄소는 포집해 시설원예에 시비하고 발생된 열은 온실 난방에 사용하며, 발전에너지는 한전에 판매하는 순환방식이다. 

연료전지발전은 액화천연가스(LNG)에서 수소를 추출해 연료의 연소 없이 수소와 공기 중 산소를 반응시켜 전기에너지와 고온의 물을 발생시키는 친환경 발전시스템이다.


농업인 참여형 모델은 발전을 통해 생산되는 전기는 신재생공급의무화제도(RPS)를 활용한 전력 매매수익과 신재생공급인증서 매매수익을 얻고 열에너지와 이산화탄소는 온실에 공급하는 방식으로 발전수익과 생산성 향상을 동시에 도모할 수 있다. 


발전사 참여형 모델은 발전사가 시설원예 근처에 연료전지 발전소를 건립해 전기를 생산함으로써 신재생 의무 공급량을 달성하고 인근 농가에 열에너지와 이산화탄소를 제공하는 방식이다. 농가에 난방시설 설치비와 유지보수 관련 관리비가 들지 않는다는 점에서 농가 경제성 향상을 기대할 수 있다. 


공사는 경남도농업기술원과 협력해 올해 토마토 온실을 대상으로 시설원예 에너지 소비량과 생산성 예측을 위한 검증을 진행 중이다. 

실증된 결과를 바탕으로 농업인 협동조합 참여형의 '소규모 비즈니스 모델'과 발전사 참여형의 '대규모 비즈니스 모델 등 시나리오 별로 경제성을 평가한 후 정책 제안을 추진할 예정이다.   


김인식 사장은 "농업에서도 변화된 환경에 맞는 새로운 경쟁력을 확보하는 일이 중요하다. 이번 연료전지-시설원예 융합시스템의 개발과 실용화를 통해 농가수익 증대와 친환경에너지 생산, 관련 일자리 창출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농촌경관을 해치고 작물재배 불능을 초래하고 있는 태양광 발전이 문제로 불거지는 가운데, 발전사와 농가가 상생할 수 있는 친환경적 모델 적용으로 복지농촌 실현을 기대해 본다. 

[ 김주영 기자 ]
김주영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kjyoung4321@naver.com
일반경제신문 Genera Economy News, 일간이코노미(www.busynews.net) - copyright ⓒ 일반경제신문, 일간이코노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일반경제신문 www.busynews.net | 발행일 : 2017년 4월 25| 우: 07612  서울시 강서구 개화동로 23길 12-3 에이원 A동 202호
    주사무소: 기사제보(010-4258-5863)
    등록번호 : 서울 아 04467  |  등록일 : 2017년 04월 20일  |  발행인·편집인 : 김주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주영
    Copyright ⓒ 일반경제신문 All right reserved.
    일반경제신문, 일간이코노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