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 2021.07.31 15:15 최종편집 : 2021.07.30 15:08
한전 제21대 정승일 사장, 경영방침 확산
2021/06/02 14:20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불필요한 일 버리기, 공부 문화' 실천…탈탄소화, 분산화, 지능화에 주목
크기변환_보도사진3 한전 정승일 사장 취임.jpg
한전 김종갑 사장 이임식을 비롯해 정승일 사장 취임식이 진행되고 있다.

 

크기변환_사본 -보도사진2 한전 정승일 사장.jpg
한전 제21대 정승일 사장

 

한전 제21대 정승일 사장이 본격 경영 일선에 나서, '불필요한 일 버리기, 공부 문화' 확산을 시작했다.


한국전력은 지난 1일 오전 11시 전남 나주 한전 본사에서 취임식을 열어 제21대 한전 신임 사장의 경영방침을 확인했다. 


정 사장은 취임사를 통해 '탄소중립(Carbon Neutral)'이라는 에너지 산업의 대전환기에 에너지 전(全)분야의 선제적 기술혁신, 과감한 에너지 시스템의 전환을 심각하게 고민해야 하며, 혁신적이고 창의적인 솔루션을 찾아 과감한 도전을 할 시점임을 강조했다.


특히 탄소중립시대의 에너지분야 패러다임은 탈탄소화, 분산화, 지능화임을 강조하며 전력 패러다임 변화를 선도하는 기업이 되기 위해 다음 사항을 제시했다.


우선 전력산업 전반의 탈탄소화를 위한 두 축은 에너지믹스의 과감한 전환과 효율 향상이며, 이를 위해 신재생발전 확대에 최적화된 송변전 시스템을 구축하고 전력의 생산, 운송, 소비 전주기의 효율을 높여야 한다고 하다는 것이다.


또한 전력 생산과 소비의 분산화를 위해 한전의 역할이 변화하고 고도화돼야 하며, 전력수요의 지역적 분산을 유도하고 전력생산을 분산시킬 인센티브와 송배전 이용요금제도 마련, 전력시장 개편과 가상발전소 도입 등을 준비해야 한다고 피력했다.


전력의 생산, 운송, 판매 등 밸류체인과 전력산업 생태계 전반의 지능화를 위해 데이터, 네트워크, 인공지능 기술을 접목해 서비스를 혁신하고 솔루션을 개발하는 한편 에너지 신사업 모델을 개발하고 상용화하는 데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전이 국민으로부터 '유능한 KEPCO, 든든한 KEPCO, 따뜻한 KEPCO'로 평가받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밝혔다.


유능한 기업이 되기 위해 불필요한 일버리기와 공부 문화를 확대하고 든든한 기업이 되기 위해 공공성과 기업성 측면의 기대 역할을 충족시키며, 따뜻한 기업이 되기 위해 배려의 마음가짐과 갑질 근절과 함께 미래 기술로드맵 공유, 제품 구매 등 파트너십을 강화해야한다는 점을 부각했다.


정승일 사장은 "한전이 전력산업 생태계를 이끄는 '세계 최고의 에너지플랫폼 기업'으로 거듭나기 위한 고민을 함께 실천해야 하며 국가와 국민, 협력기업, 지역사회와 함께 성장해 나가자"고 당부했다. 

[ 김주영 기자 ]
김주영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kjyoung4321@naver.com
일반경제신문 Genera Economy News, 일간이코노미(www.busynews.net) - copyright ⓒ 일반경제신문, 일간이코노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일반경제신문 www.busynews.net | 발행일 : 2017년 4월 25| 우: 07612  서울시 강서구 개화동로 23길 12-3 에이원 A동 202호
    주사무소: 기사제보(010-4258-5863)
    등록번호 : 서울 아 04467  |  등록일 : 2017년 04월 20일  |  발행인·편집인 : 김주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주영
    Copyright ⓒ 일반경제신문 All right reserved.
    일반경제신문, 일간이코노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