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 2021.07.31 13:44 최종편집 : 2021.07.30 15:08
도쿄올림픽 지도 독도 표기 "강력 규탄"
2021/06/15 18:25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서울시의회, '일본의 독도 영유권 침탈행위 규탄 결의안' 채택, IOC와 주한일본대사에 전달
크기변환_사본 -IMG_5204.jpg
서울시의회 110명 모두가 15일 제301회 정례회 제1차 본회의 직후 도쿄올림픽 지도 독도 표기 규탄 결의대회를 개최하고 있다.

 

도쿄올림픽조직위원회 공식 홈페이지에 독도를 일본 영토로 표기한 행위는 대한민국 영토주권을 명백하게 침해한 것으로 강력, 규탄했다.


서울시의회는 15일 제301회 정례회 제1차 본회의 직후 본회의장에서 '일본의 독도 영유권 침탈행위 규탄 결의대회'를 개최했다. 


시의회 '친일반민족행위청산 특별위원회' 홍성룡 위원장(더불어민주당·송파3)은 결의문을 통해 "올림픽을 이용한 독도 영유권 침탈 행위에 대해 일본정부의 즉각적인 사과와 시정을 촉구하고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국제사회에 우리 영토주권 수호의지를 천명한다"고 밝혔다. 


독도가 역사적 지리적 국제법적으로 명백하게 대한민국 영토임이 분명한 상황에서 일본정부의 행위는 스포츠를 통해 세계평화에 이바지하자는 올림픽 정신을 송두리째 훼손하는 행위이다. 수차례에 걸친 우리 정부의 항의에도 이를 바로잡지 않고 버티는 안하무인의 태도는 미래지향적인 한·일 관계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다고 강력 경고했다. 


또한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당시 한반도기에 독도표기를 한 것과 관련 일본 정부의 항의를 받은 IOC가 정치적 사안을 스포츠와 연결하는 것이 부적절하다며 독도 표시를 삭제하도록 권고한 바 있다고 상기시켰다.

IOC가 금번 일본정부의 행위에 대해서는 침묵으로 일관하며 국제사회의 비난을 자초하고 있는 만큼 IOC가 일본정부의 꼭두각시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IOC는 정치적 중립을 지켜야 하고, 도쿄올림픽을 정치분쟁의 장으로 만들어 사상 최악의 올림픽으로 기억되지 않게 하려면 IOC는 일본의 독도 침탈 만행에 대해 분명하고 단호한 입장을 취하라고 촉구했다. 


홍 위원장은 "우리 정부도 일본이 자국 영토로 표기한 독도를 삭제하고 두 번 다시 독도 침탈야욕을 드러내지 않도록 올림픽 불참을 포함한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 끝까지 강력하게 대응하라고 요구했다. 


금일 채택된 결의안은 IOC, 주대한민국일본국대사, 대한민국 국회의장, 국무조정실장, 외교부 장관,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등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 김주영 기자 ]
김주영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kjyoung4321@naver.com
일반경제신문 Genera Economy News, 일간이코노미(www.busynews.net) - copyright ⓒ 일반경제신문, 일간이코노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일반경제신문 www.busynews.net | 발행일 : 2017년 4월 25| 우: 07612  서울시 강서구 개화동로 23길 12-3 에이원 A동 202호
    주사무소: 기사제보(010-4258-5863)
    등록번호 : 서울 아 04467  |  등록일 : 2017년 04월 20일  |  발행인·편집인 : 김주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주영
    Copyright ⓒ 일반경제신문 All right reserved.
    일반경제신문, 일간이코노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