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 2021.07.31 14:43 최종편집 : 2021.07.30 15:08
프로농구단 감독, 인천 소외계층에 K-계란 27,000개 기부
2021/07/12 20:37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한국가스공사 유도훈 감독 '에그투게더 캠페인' 동참
사진1. 기부전달식 단체사진.jpg
(왼쪽부터) 한국양계협회 동양연지부 박만용 부지부장·이준영 총무, 계란자조금관리위원회 김양길 위원장, 한국가스공사 유도훈 감독, 인천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이명숙 회장.

 

프로농구단 감독이 인천 소외계층에 K-계란 2만 7000개를 기부해 주목을 받고 있다.


12일 계란자조금관리위원회(위원장 김양길)에 의거하면, K-계란 기부 에그투게더 캠페인에 한국가스공사 프로농구단 유도훈 감독(전 전자랜드 감독)이 함께 한 것이다. 

지난 8일 유 감독은 K-계란(한국 계란) 2만 7000개를 인천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를 통해 인천 지역 소외계층에게 전달했다. 


계란자조금관리위원회가 주관하는 에그투게더(Egg Together) 캠페인은 '계란을 함께 먹자', '계란을 함께 나누자'는 의미를 담아 전 국민이 함께하는 계란 기부운동이다.


금번 기부는 2020~2021 시즌 당시 인천 전자랜드 엘리펀츠를 이끌었던 유 감독은 구단과 함께 2020~2021 정규시즌 1경기당 계란 1000개씩 기부하는 에그투게더 캠페인에 동참하게 됐다.

2020~2021 정규시즌에서 인천 전자랜드 엘리펀츠는 총 27경기를 승리함에 따라 구단과 유도훈 감독은 1경기당 1000개씩 총 2만 7000개의 계란을 적립해 인천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에 전달하는 선행을 성사시켰다. 


기부된 계란은 전국적으로 공급량이 부족해 수급에 어려움을 겪는 가운데 동두천, 양주, 연천 지역 농가들이 에그투게더 캠페인을 위해 합심해 마련했다.

해당일 행사에는 계란자조금 김양길 위원장, 김종준 사무국장, 양계협회 동양연지부 박만용 부지부장, 한국가스공사 유도훈 감독, 인천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이명숙 회장, 전흥윤 사무처장 등이 참석했다.


금번 진행된 유도훈 감독과 구단의 에그투게더 캠페인은 더욱 각별한 의미를 지니고 있다. 2003년부터 전자랜드와 함께 19년 동안 인천에 자리 잡았던 구단이 올해 한국가스공사에 인수되어 대구에서 새 출발을 하기 때문이다.


유도훈 감독은 "대구에서의 새 출발을 앞두고 오랜 기간 구단과 함께해주신 인천 시민분들의 사랑에 보답하고자 인천지역의 어려운 분들께 계란을 기부하게 됐다"고 밝혔다.


김양길 위원장은 "산란계 농가는 고병원성 AI 피해 이후 전국적으로 산란율이 최대 30%까지 하락하는 등 피해가 많은 상황에서 계란기부 에그투게더 캠페인이 진행되어 더욱 뜻깊다"며, "유도훈 감독과 구단의 이웃사랑에 면역물질이 풍부한 K-계란의 건강함이 더해져 이웃들에 전달돼 너무 기쁘다"고 말했다. 

[ 김주영 기자 ]
김주영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kjyoung4321@naver.com
일반경제신문 Genera Economy News, 일간이코노미(www.busynews.net) - copyright ⓒ 일반경제신문, 일간이코노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일반경제신문 www.busynews.net | 발행일 : 2017년 4월 25| 우: 07612  서울시 강서구 개화동로 23길 12-3 에이원 A동 202호
    주사무소: 기사제보(010-4258-5863)
    등록번호 : 서울 아 04467  |  등록일 : 2017년 04월 20일  |  발행인·편집인 : 김주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주영
    Copyright ⓒ 일반경제신문 All right reserved.
    일반경제신문, 일간이코노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