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 2021.07.31 15:16 최종편집 : 2021.07.30 15:08
햄버거 비자 등에 알레르기, 영양성분 표시의무 확대
2021/07/13 16:06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식약처, 가맹점 100개 이상에서 50개 이상 프랜차이점으로 늘려 시행

햄버거, 피자 등을 주문할 때 열량, 나트륨 등 영양성분과 알레르기 유발원료를 꼼꼼히 확인해야 한다. 


해당 조리‧판매업소의 알레르기 유발원료와 영양성분 표시의무 가맹점이 100개 이상에서 50개 이상 프랜차이즈 업체로 확대된 때문이다.  


14일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강립)에 의거하면, 햄버거‧피자 등을 판매하는 어린이 기호식품 조리‧판매 업소의 영양성분과 알레르기 유발원료 표시의무가 7월 13일부터 확대 실시된다.


대상은 햄버거, 피자, 제과·제빵류, 아이스크림류를 주로 조리·판매하는 업소로 열량, 단백질, 포화지방, 당류, 나트륨 5종의 영양성분을 비롯해 우유, 알류(가금류만 해당), 땅콩, 밀, 새우, 돼지고기 등 알레르기 유발원료 22종을 표시해야 한다. 

  

어린이 기호식품 조리‧판매 업소의 표시의무제도는 2010년 1월 처음 도입됐고 소비자 알권리와 선택권 보장으로 건강한 식생활에 도움이 되는 것으로 판단해 그간 가이드라인 배포, 업계 설명회 등을 거쳐 이번에 표시의무 대상을 확대하게 됐다.  

  

영양성분과 알레르기 유발원료 정보는 바탕색과 구분되는 색상으로 소비자가 쉽게 알아볼 수 있도록 표시해야 한다. 

일선 매장에서는 제품 주문 시 영양성분과 알레르기 유발원료 정보를 메뉴게시판, 포스터 등에서 확인 할 수 있도록 하고 열량은 제품명이나 가격표시 주변에 활자 크기 80%이상으로 표시해야 한다. 다만 매장에 영양성분 표시 책자를 비치하는 경우에는 메뉴게시판 등에 열량만 표시할 수 있다. 


누리집, 모바일앱 등을 통한 온라인 주문의 경우에는 업체별로 차이가 있을 수 있으나 제품명 또는 가격표시 주변에 영양성분과 알레르기 유발원료 정보를 표시해야 한다. 

또한 전화로 주문하는 경우에는 영양성분과 알레르기 유발원료가 표시된 리플렛 또는 스티커 등을 함께 제공한다. 


아울러 배달앱에서도 영양성분 등 정보가 원활하게 표출될 수 있도록 배달앱 운영사와도 지속적으로 협의하겠다고 식약처는 밝혔다.

[ 김주영 기자 ]
김주영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kjyoung4321@naver.com
일반경제신문 Genera Economy News, 일간이코노미(www.busynews.net) - copyright ⓒ 일반경제신문, 일간이코노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일반경제신문 www.busynews.net | 발행일 : 2017년 4월 25| 우: 07612  서울시 강서구 개화동로 23길 12-3 에이원 A동 202호
    주사무소: 기사제보(010-4258-5863)
    등록번호 : 서울 아 04467  |  등록일 : 2017년 04월 20일  |  발행인·편집인 : 김주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주영
    Copyright ⓒ 일반경제신문 All right reserved.
    일반경제신문, 일간이코노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