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 2021.12.01 06:39 최종편집 : 2021.11.30 21:05
상급종합병원, 중환자 중심 진료시스템 구축 방안 모색
2021/11/08 17:02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서울대병원 의료발전위원회 심포지엄 개최…역학 분담 등 지속 협력 필요

크기변환_11사진.jpg
서울대병원과 국립대학병원협회이 '의료발전위원회 심포지엄'을 개최하고 있다.

 

상급종합병원의 중환자 중심 진료 시스템 구축을 비롯해 공공보건의료 발전에 대해 다양한 의견이 개진됐다. 


서울대병원과 국립대학병원협회는 지난 4일 서울대병원 의생명연구원에서 관련 전문가와 관계자 등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의료발전위원회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심포지엄은 '중증환자 중심의 진료시스템 구축과 의료전달체계', '공공보건의료 발전을 위한 국립대병원의 역할'을 주제로 발표와 패널 토론이 진행됐다. 


첫 번째 세션에서 서울대병원 의료발전위원회 김민선 담당교수는 '중증환자 중심의 진료시스템 구축을 위한 서울대병원의 추진 사업'을 소개했다. 발표에서 복합질환 분류체계 개발, 입원의학전담 제도 확대, 중증 중심의 입원간호 시스템 개선 방안, 의료협력 네트워크 강화 방안에 대한 쟁점을 제시했다.


다음 토론에서 세브란스병원 서경률 진료부원장은 "현 시스템은 대형병원을 선호하는 구조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환자 중증도에 따른 상급종합병원의 역할 분담이 필요하다"며 "입원의학전담제도 정착을 위해서는 주말 및 야간에도 전문의가 입원 환자를 진료할 수 있는 제도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발표했다. 

또한 신규 간호사 이직률을 감소시키기 위해 6개월만이라도 유휴인력으로써 교육비를 지원한다면 엄청난 의료의 질 향상과 여러 현안 문제가 한 번에 해결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예손병원 김진호 원장(대한병원협회 총무위원장)은 "현재 입원환자 분류체계로는 중증환자 정의가 어려워 개선이 필요하다"면서 "중증환자 중심의 의료전달 체계 구축을 위해 수가가 확실히 보장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상급종합병원의 향후 역할에 대한 참석자 질문에, 보건복지부 최종균 건강보험정책국장은 "상급종합병원이 중증환자 진료와 연구, 교육에도 집중할 수 있는 방안을 보건의료 전문가들과 논의하고 있다. 과감한 접근이 필요할 것이며 시범사업을 통해 단계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고 답했다. 


두 번째 세션에서는 서울대병원 공공진료센터 이선영 교수가 '서울대병원 공공성 강화 추진 사업'을 소개하며 관련 쟁점을 발표하고 패널토론을 이었다. 


분당서울대병원 송정한 공공의료본부장은 "의료의 공공성 확보를 위해 고민해야 할 부분은 조직의 협력·통합적 운영 및 충분한 방향성 제시, 인프라 및 인력 지원, 사업 개선 발전을 도모할 수 있는 모니터링 체계 구축이다"고 말했다. 


강원의대 의료관리학교실 조희숙 교수는 "국립대병원, 지역 공공의료의 연계를 위해 자치단체와 협력이 중요하며 공공의료를 위한 기금 조성과 정책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교육부 박창원 국립대학병원지원팀장은 "국립대병원의 공공보건의료를 강화하기 위해서는 진료뿐 아니라 의료 인력 양성과 연구가 중요하다. 이를 위해 임상교육 훈련센터를 단계적으로 설립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심포지엄을 주관한 김연수 서울대병원장은 "논의한 다양한 문제들이 서로 긴밀하게 연결돼 있어 각 병원의 역할 분담과 지속적인 협력이 중요하다. 각계의 목소리가 발전 방안을 모색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다"고 기대했다.  

[ 김주영 기자 ]
김주영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kjyoung4321@naver.com
일반경제신문 General Economy 국민매일(www.busynews.net) - copyright ⓒ 일반경제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일반경제신문 www.busynews.net | 발행일 : 2017년 4월 25| 우: 07612  서울시 강서구 개화동로 23길 12-3 에이원 A동 202호
    주사무소: 기사제보(010-4258-5863)
    등록번호 : 서울 아 04467  |  등록일 : 2017년 04월 20일  |  발행인·편집인 : 김주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주영
    Copyright ⓒ 일반경제신문 All right reserved.
    일반경제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