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 2021.12.01 06:25 최종편집 : 2021.11.30 21:05
축산업계, 국내산 조사료 이용 확대 "약속"
2021/11/16 20:50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고품질 국내산 조사료 홍보, 생산, 이용 확대 업무협약 체결

크기변환_11사본 -협약식.jpg
고품질 국내산 조사료 홍보, 생산·이용 확대을 위한 업무협약식 참석자들이 서명한 협약서를 들어 보이고 있다.

 

수입조사료 시장개방 임박에 따라 축산업계와 조사료 생산 농가가 협력해 국내산 조사료 이용 확대에 역량을 모으기로 했다.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는 16일 고품질 국내산 조사료 생산을 독려하고 축산농가 및 TMR 공장 등 조사료 수요처의 자발적 국내산 이용 확대를 약속하기 위해 업무협약식을 개최했다.


농식품부는 농협경제지주, 한우협회, 낙농육우협회, 조사료협회 등 유관기관과 함께 협회별로 2031년까지 올해 대비 국내산 조사료 이용 비율을 10% 확대하고 이를 위한 정부 및 연구기관 등의 정책·기술 지원을 결의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아울러 고품질 조사료 생산 농가 선정을 위한 조사료 품질경연대회 및 국내산 조사료 활성화 방안 논의를 위한 정책토론을 진행했다.


업무 협약식은 FTA에 따른 조사료 주요 수입국에 대한 관세 철폐*에 대비해 국내산 조사료의 품질경쟁력을 축산 업계에 알리고 국내산 조사료 이용 붐(Boom)을 조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조사료 주요 수입국은 2020년 기준으로 미국 74.4%, 호주 17.7%, 캐나다 4.8%이며, FTA로 인한 관세 철폐는 한·캐 2024년, 한·미 2026년, 한·호 2028년으로 임박해 있다. 


2020년 기준 국내 조사료 총 소요량 482만톤 중 국내산은 81.4%로 392만 3000톤이며, 국내산 조사료 중 볏짚이 약 68%이고 이탈리안라이그라스(IRG), 호밀, 옥수수 등 사료작물이 28%이다. 

그런데 국내산 조사료는 수입산과 비교해 수분함량이 일정하지 않으며 이물질이 혼입돼 품질이 좋지 않다는 축산 업계의 인식이 있어, FTA 발효 이후 수입산 조사료에 대한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농식품부는 국내산 조사료 품질에 대한 인식을 제고하고, 축산 업계의 자발적인 국내산 조사료 이용 확대 결의를 유도하기 위해 금번 행사를 통해 품질경연대회를 추진해 축산농가들이 직접 양질의 국내산 조사료를 체험하고 평가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했다. 

  

인공건초기, 기밀 사일로(하베스토어) 등 고품질 조사료 생산을 위한 가공시설 지원 확대 및 지역창고·야적지 등을 활용한 거점 유통망 구축 등 고품질 국내산 조사료의 연중 공급체계 마련을 위한 정책 방향에 대해 설명했다.


농식품부 박범수 축산정책국장은 "금번 업무협약이 국내산 조사료 활성화의 초석이 될 것이다"며, "관련 기관과 긴밀한 협조 관계를 유지해 조사료 생산자들은 품질 개선을 위해 노력하고 소비자들은 우수한 국내산 조사료를 사용해 축산업을 영위할 수 있도록 지속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김주영 기자 ]
김주영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kjyoung4321@naver.com
일반경제신문 General Economy 국민매일(www.busynews.net) - copyright ⓒ 일반경제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일반경제신문 www.busynews.net | 발행일 : 2017년 4월 25| 우: 07612  서울시 강서구 개화동로 23길 12-3 에이원 A동 202호
    주사무소: 기사제보(010-4258-5863)
    등록번호 : 서울 아 04467  |  등록일 : 2017년 04월 20일  |  발행인·편집인 : 김주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주영
    Copyright ⓒ 일반경제신문 All right reserved.
    일반경제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