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 2022.01.18 22:27 최종편집 : 2022.01.18 22:01
사시, 두 눈 정렬 안 되는 아이
2021/12/19 11:12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일찍 발견, 전문의 지시 따라 가림 치료 등 처치해야
크기변환_11이대목동병원 안과 임기환 교수.jpg
이대목동병원 안과 임기환 교수.

 

아이들 사시는 일찍 발견해 가림치료, 안경 착용 등 꾸준한 치료가 중요하다.  


사시는 자신 의지와 상관없이 두 눈동자가 바르게 정렬되지 않고 서로 다른 곳을 보는 눈의 장애를 말한다. 

한 쪽 눈이 정면을 볼 때 다른 쪽 눈이 바깥으로 나가면 외사시, 안으로 몰리면 내사시, 위나 아래로 어긋나면 상사시에 해당한다. 


19일 이화의료원에 의거하면, 이대목동병원 안과 임기환 교수는 보호자들이 자신의 잘못으로 자녀가 사시에 걸렸는지 궁금해 하지만 명확한 원인을 제시할 수 없고 보호자 잘못이 아니다는 입장이다. 


모든 질환이 그렇듯 사시를 또한 초기에 발견하는 것이 치료에 중요하다. 쉽게는 두 눈동자가 똑바르게 한 곳을 보지 않고 밖으로 나가거나, 안으로 몰리거나, 위아래로 어긋나는 경우, 고개를 습관적으로 기울이거나 돌린다면 사시를 의심하고 병원을 찾아야한다. 한 쪽 눈을 계속해서 감거나 밝은 곳에서 심하게 눈부심을 느낀다면 간헐외사시 초기 의심 증상일 수 있다. 

어린 아이에게서 비정상적 움직임이 나타나면 사시를 의심하고 전문의와 상의해야 한다.


사시 의심 환자가 병원에 방문하면 우선 시신경을 포함해 눈에 대한 전체 검사를 진행한다. 사시 이외 다른 질환이 있는지 확인하는 과정다. 때로는 망막 이상이나 눈에 생기는 암인 망막모세포종 등이 사시 증상으로 내원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검사를 통해 치료가 필요한 사시로 판명이 되면 사시의 정도에 따라 시력 교정, 가림치료, 수술 등의 치료를 진행한다. 


만일 사시를 치료하지 않고 방치하면 사시가 더욱 심하게 진행될 수 있다. 시력이 발달하지 않는 약시가 지속될 수도 있는 것이다. 또 간헐외사시 환자의 경우 사시가 극단적으로 심해지면 한 쪽 눈동자가 밖으로 완전히 나가 있어서 정상으로 돌아오지 않는 경우가 생기기도 한다. 적절한 사시 치료가 꼭 필요한 이유다.


특히 사시는 재발이 비교적 많은 질병이기 때문 치료한 후에는 재발방지를 위한 노력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정기적인 검진은 물론 전문의의 꾸준한 진료와 상담을 통해 관리해야 한다. 


임기환 교수는 "전문의의 지시에 따라 안경이 필요한 경우 안경을 잘 쓰고 약시 치료가 필요한 환자는 약시 치료를 꾸준히 받는 등 지속적인 관리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또 어린 사시 환자의 경우 안경을 쓰자고 하면 보호자들이 난색을 표하는 경우가 많지만 시력 교정이 필요한 환자는 안경을 착용하는 것으로도 사시에 도움이 되는 경우가 있는 까닭에 전문의의 지시에 따라 개인맞춤형 치료를 적절히 받는 것이 좋다고 덧붙였다.

[ 김주영 기자 ]
김주영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kjyoung4321@naver.com
일반경제신문 - General Economy 국민매일(www.busynews.net) - copyright ⓒ 일반경제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일반경제신문 www.busynews.net | 발행일 : 2017년 4월 25| 우: 07612  서울시 강서구 개화동로 23길 12-3 에이원 A동 202호
    주사무소: 기사제보(010-4258-5863)
    등록번호 : 서울 아 04467  |  등록일 : 2017년 04월 20일  |  발행인·편집인 : 김주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주영
    Copyright ⓒ 일반경제신문 All right reserved.
    일반경제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