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 2022.01.18 22:47 최종편집 : 2022.01.18 22:01
임산물 떫은감 '의무자조금' 공식 출범 예고
2021/12/24 15:09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대의원 3분의 2 이상 찬성…생산자 직접 수급조절 참여 등 산업발전 기대

크기변환_11사진1_떫은감 경북 상주시 남장동 형제곶감농원.JPG

크기변환_11사진2_떫은감 경북 상주시 남장동 형제곶감농원.JPG
임산물 떫은감을 경북 상주시 남장동 형제곶감농원에서 생산해 곶감을 만들고 있다.

 

임산물 최초로 떫은감 의무자조금이 공식 출범해 생산자가 직접 수급조절하게 되어 떫은감 산업발전이 기대된다.


의무자조금은 농림산업자가 의무적으로 납부하는 금액(의무거출금)을 주요재원으로 하여 조성, 운용되는 자금이다. 


24일 산림청(청장 최병암)에 의거하면, 지난 21,22일 양일간 온라인 투표로 진행된 떫은감 의무자조금 설치 찬반투표에서 떫은감 자조금단체 대의원의 3분의 2 이상이 찬성해 비로소 의무자조금이 공식 출범하게 됐다.


의무자조금 설치를 계기로 그동안 떫은감 생산은 수급조절에 어려움을 겪었지만 생산자들이 직접 수급조절에 참여할 수 있게 되어 가격 안정화와 판로확대 및 품질개선 등 떫은감 산업발전에 대한 기대도 높아졌다.


떫은감 의무자조금은 2017년 가격폭락을 계기로 생산자 중심의 자율적 수급조절, 판로확대 등 경쟁력 강화의 필요성이 제기돼 2018년부터 설치절차를 진행해 2019년 임의자조금을 거쳐 3여년만에 도입됐다


'농수산자조금법'에 따른 의무자조금단체는 경작출하신고 시장 출하규격 설정과 같은 생산유통 자율조절 조치를 통한 수급조절, 소비홍보, 연구개발, 수출 활성화 등 자조금 용도에 맞는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떫은감 의무자조금단체는 2022년 1월 창립 대의원회를 개최해 회장 등  임원과 의무자조금관리위원을 선출하고 사무국을 구성하는 등 조직을 정비하고 본격적인 의무자조금 업무를 추진할 계획이다.


곶감,홍시,반시 등 떫은감은 오랜 역사를 가진 대표적인 우리 임산물로 최근 한국 곶감이 일본, 베트남 등 수출국이 다양해지고 수출량 또한 매년 늘고 있어 가공기술 다양화 등 경쟁력 강화가 중요해지고 있다.


떫은감 이외에 임산물은 현재 밤, 표고버섯(버섯류)의 자조금 설치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김용관 산림산업정책국장은 "임산물도 의무자조금을 통해 국내외 환경변화에 대응할 수 있도록 민간 자율역량이 강화되는 기반이 마련됐다"며 "의무자조금 단체를 중심으로 지자체와 정부가 힘을 합쳐 수급 안정을 위해 노력하면 떫은감 산업발전과 임가 소득안정에 기여하게 될 것이다"고 밝혔다.

[ 김주영 기자 ]
김주영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kjyoung4321@naver.com
일반경제신문 - General Economy 국민매일(www.busynews.net) - copyright ⓒ 일반경제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일반경제신문 www.busynews.net | 발행일 : 2017년 4월 25| 우: 07612  서울시 강서구 개화동로 23길 12-3 에이원 A동 202호
    주사무소: 기사제보(010-4258-5863)
    등록번호 : 서울 아 04467  |  등록일 : 2017년 04월 20일  |  발행인·편집인 : 김주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주영
    Copyright ⓒ 일반경제신문 All right reserved.
    일반경제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