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 2022.01.18 22:21 최종편집 : 2022.01.18 22:01
'귀농' 살아보고 결정, 체류비 60% 지원
2022/01/07 10:46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서울시, 홍천 제천 영주 등 전국 9개 지역 교육~실습까지
강원 홍천 귀농 관련.jpg
강원도 홍천에 위치한 농업창업지원센터 전경.

 

홍천, 제천, 영주 등 전국 9개 지역에 ‘귀농'해 살아보고 결정하도록 60% 체류비용을 지원한다. 


7일 서울시에 의거하면, 전국 9곳을 대상으로 최대 10개월 동안 살아보고 귀농여부를 결정할 수 있는 '체류형 귀농지원사업' 참여자 60세대를 오는 27일까지 모집한다. 

서울시는 사업에 참여한 시민의 귀농·귀촌을 위한 체류비용인 세대별 거주 및 교육비의 60%와 상해 보험료를 지원한다.


올해 6년째를 맞이한 '서울시 체류형 귀농지원사업'은 귀농을 희망하는 서울 시민을 대상으로 일정기간 농촌에 거주하면서 다양한 영농기술의 전 과정을 체험해보는 현지 체류형 교육 프로그램이다.

시는 2017년 전국 5곳에서 28세대 선발을 시작으로, 현재 전국 9곳 60세대까지 확대해 운영 중이다.


시 지원 체류형 귀농학교는 강원도 홍천, 충북 제천, 전북 고창·무주, 전남 강진·구례, 경북 영주·영천, 경남 함양 전국 9개 지역이다. 

체류형 귀농지원사업에 참여한 예비 귀농인들에게 쾌적한 거주 공간 제공은 물론 귀농교육장, 세대별 실습 텃밭, 공동실습 시설하우스 등을 활용해 직접 농작물 재배, 수확까지 실습이 가능하다.


시는 외국인 농촌 계절근로자 감소로 인한 농촌 일손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일손이 필요한 해당 지역 농가와 '체류형 귀농지원사업 교육생'을 연결한다. 농사기술 습득은 물론 경제적 소득도 얻을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한편 시가 '서울시 체류형 귀농지원사업'을 시작한 2017~2020년까지 교육과정을 마친 수료생 157세대를 대상으로 귀농·귀촌 여부를 조사한 결과, 참여자 절반 수준인 78세대(49.7%)가 농촌에 정착했다. 귀농·귀촌 예정인 44세대를 포함하면 122세대(77.7%)로 서울시 체류형 귀농지원사업 참여자 2/3 이상이 교육 후 귀농·귀촌하여 농촌에 정착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시 체류형 귀농지원사업'의 지역별 모집 현황과 선발방법은 서울시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지원자 선발방법은 1차 서류심사와 2차 해당 지역 방문면접을 거쳐 실제 귀농을 희망하는 실수요자 중심으로 선발한다.

심사방법은 △귀농 의지와 계획의 적정성, △농촌정착 가능성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하여 선발하고 △정부에서 정한 귀농교육 이수자와 연령이 적은 세대에게 가점이 주어진다.


서울에서 문화예술 기획자로 전형적인 도시인의 삶을 살던 김지은 씨(43세)는 서울시 체류형 귀농지원사업에 지원해 충북 제천시에서 귀농 교육을 받았다. 김씨는 다양한 농사 체험도 좋았지만 농업농촌의 현실을 알게 된 것이 실제 귀농귀촌 결정에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대기업 직장생활 30년을 뒤로하고 2019년 은퇴한 황준호 씨(56세)는 귀농귀촌 관련 정보를 알아보다가 서울시 체류형 귀농지원사업을 통해 경북 영주의 소백산귀농드림타운에 입주했다. 황씨는 "서울에 있으면서 귀농을 준비했다면 어려웠을 텐데 체류하면서 교육을 받아 현지 적응에 도움이 많이 돼 만족한다"고 말했다. 


박대우 서울시 경제일자리기획관은 "'체류형 귀농교육'이 귀농 후 정착 과정에서 겪는 시행착오를 줄여나가는 길잡이가 되고 있다"며, "세대별 숙소와 개인텃밭, 교육장, 편의시설 등을 두루 갖춘 체류형 귀농학교에서 안정적인 농촌 정착의 꿈을 실현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 김주영 기자 ]
김주영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kjyoung4321@naver.com
일반경제신문 - General Economy 국민매일(www.busynews.net) - copyright ⓒ 일반경제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일반경제신문 www.busynews.net | 발행일 : 2017년 4월 25| 우: 07612  서울시 강서구 개화동로 23길 12-3 에이원 A동 202호
    주사무소: 기사제보(010-4258-5863)
    등록번호 : 서울 아 04467  |  등록일 : 2017년 04월 20일  |  발행인·편집인 : 김주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주영
    Copyright ⓒ 일반경제신문 All right reserved.
    일반경제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