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 2022.01.18 22:58 최종편집 : 2022.01.18 22:01
전국 사과 꽃눈분화율 홍로 73%, 후지 59%로 '편차 커'
2022/01/11 15:28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경남, 전북, 충북의 사과 주산지 분화율 확인…60% 이하 열매가지 많이 남겨야
사과나무_꽃눈과 잎눈.jpg
가지치기 전에 사과나무 눈 절단면이 꽃눈(좌)인지, 잎눈인(우)지 확인해야 한다.

 

전국 사과 농가 9곳을 조사한 결과, 홍로 품종 꽃눈분화율은 73%로 높아, 가지치기 때 감안해야 한다. 


11일 농촌진흥청(청장 박병홍)에 의거하면, 사과 주산지 꽃눈분화율을 조사한 결과, 평년과 비슷한 수준이지만 과수원 사이 편차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가지치기 전 농장의 꽃눈분화율을 확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과나무 눈 중에서 꽃눈이 형성된 비율을 의미하는 꽃눈분화율은 겨울 가지치기 정도를 결정하는 중요한 기준이 된다. 

꽃눈분화율이 낮을 때 가지치기를 많이 하면 좋은 위치에 열매가 달리게 할 수 없고 열매량이 줄어 수량 확보가 어려워진다. 꽃눈분화율이 높은데도 불구하고 가지치기를 적게 하면 초기 생장에 많은 양분을 소모하게 되고 열매를 솎는 데 많은 노동력이 든다. 


농진청 사과연구소는 지난해 12월 27일부터 올해 1월 5일까지 경북과 경남, 전북, 충북의 사과 주산지 관측 농가 9곳 경북 군위·영주·청송, 경남 거창, 전북 장수, 충북 충주을 대상으로 꽃눈분화율을 조사했다. 


조사 결과, 홍로 품종의 꽃눈분화율은 73%로 평년 대비 7.4% 높았다. 후지 품종의 꽃눈분화율은 59%로, 4.3%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2013∼2019, 7년 동안 평년 꽃눈분화율은 홍로 68%, 후지 62%를 나타낸 바 있다.

 

지난해 9월 이후 비가 많이 내려 양분 축적이 어려운 기상 조건이었음에도 불구하고 꽃눈분화율은 평년 수준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지난해 열매가 많이 달리거나, 성숙기 잎이 많이 떨어진 과수원에서는 꽃눈분화율이 낮았다. 


따라서 농가에서는 가지치기 전 각 농장의 꽃눈분화율을 확인해야 한다.

농가에서 꽃눈분화율을 확인할 때는 생장이 중간 정도인 나무를 선택한 뒤, 동서남북 방향에서 성인 눈높이에 위치한 열매가지(결과모지) 눈을 50∼100개 정도 채취한다.

눈을 날카로운 칼로 세로로 이등분한 후 확대경을 이용해 꽃눈인지 잎눈인지를 확인한다.


꽃눈분화율이 60% 이하라면 열매가지를 많이 남기고 60∼65% 정도일 때는 평년처럼 가지치기를 한다. 65% 이상이면 평년보다 가지치기를 많이 해서 불필요한 꽃눈을 제거하면 된다.


경북 영주에서 사과를 재배하는 김석규 씨는 "꽃눈분화율을 확인한 뒤 가지치기를 한 덕분에 매년 해거리없이 나무마다 과실수를 일정하게 유지할 수 있었다"며, "올해도 풍년 농사를 위해 꽃눈분화율을 확인한 후 열매관리를 할 것이다"고 말했다.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사과연구소 이동혁 소장은 "겨울 가지치기는 한해 사과 과수원 관리의 첫걸음이다. 가지치기를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품질 좋은 사과를 안정적으로 생산할 수 있는 만큼 농가에서는 반드시 과수원별 꽃눈분화율을 확인한 뒤 가지치기를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꽃눈분화율은 식물이 생육도중에 식물체의 영양 조건, 생육 연수 또는 일수, 기온 및 일조 시간 등 필요한 조건이 다 차서 꽃눈을 형성하는 것으로 꽃눈분화가 되지 않으면 꽃이 피지 않아 과실이 달리지 않게 된다. 

[ 김주영 기자 ]
김주영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kjyoung4321@naver.com
일반경제신문 - General Economy 국민매일(www.busynews.net) - copyright ⓒ 일반경제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일반경제신문 www.busynews.net | 발행일 : 2017년 4월 25| 우: 07612  서울시 강서구 개화동로 23길 12-3 에이원 A동 202호
    주사무소: 기사제보(010-4258-5863)
    등록번호 : 서울 아 04467  |  등록일 : 2017년 04월 20일  |  발행인·편집인 : 김주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주영
    Copyright ⓒ 일반경제신문 All right reserved.
    일반경제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