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 2022.07.07 02:02 최종편집 : 2022.07.06 17:34
전국 철근·콘크리트 셧다운 강행 우려 높아
2022/02/28 16:24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하도급 현장 정상화 간담회 열었으나 조정의지 문서 회신 여부 "도화선"
전문건설협, 하도급 분쟁.jpg
대한전문건설협회 철근·콘크리트공사업협의회 장세현 회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전국 철근·콘크리트 원·하수급인 간 갈등을 진정에 나섰으나 하도급대금 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면 셧다운이 강행될 것이란 우려를 높였다. 


28일 대한전문건설협회에 의거하면, 해당 현안 해결을 위해 '철근·콘크리트 하도급 건설현장 정상화를 위한 간담회'를 지난 25일 오후 3시 전문건설회관에서 개최됐다.

 

간담회는 하수급인측에서 철·콘업계 5대 권역별 대표단 40여명이, 원수급인 측에서는 건설외주협의회 회장을 비롯한 종합건설업체 10개사 외주담당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양 측의 상황과 입장을 피력하는 순서로 진행됐다.


양측 입장을 요약해 보면, 철·콘업계의 경우 자재가격·노무비 인상, 불법노조 횡포, 중대재해처벌법 등 업계를 둘러싼 어려움을 호소하며 종합업계의 적극적인 상생 의지 표명을 요구했다.


애로 호소에 종합업계는 불가항력적 상황에서 하수급인의 고충을 이해하지만 현장별로 계약관계가 천차만별인만큼 대화의 시간을 충분히 가지며 상호 의견차를 좁히는 것이 업계 전체의 피해를 줄이는 길이니만큼 현장 셧다운 등 강경한 대응 자제를 요청했다.


그러나 철·콘 업계에서는 그동안 수차례에 걸쳐 자재가격·노무비 인상에 대한 대화를 요청했음에도 대다수 종합건설업체들의 무성의와 저조한 간담회 참석율로 인해 철·콘업계의 집단행동 의지를 꺾기 어려웠던 점을 부각시키고 있다. 


간담회 이후 전국 5대 권역별 대표단이 향후 계획을 논의하고 있지만 애초에 답변을 요구한 3월 1일까지 하도급대금 조정의지를 문서로 회신하지 않는 경우에는 3월 2일부터 현장 셧아웃을 강행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 김주영 기자 ]
김주영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kjyoung4321@naver.com
일반경제신문 General Economy, 국민매일(www.busynews.net) - copyright ⓒ 일반경제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일반경제신문 www.busynews.net | 발행일 : 2017년 4월 25| 우: 07612  서울시 강서구 개화동로 23길 12-3 에이원 A동 202호
    주사무소: 기사제보(010-4258-5863)
    등록번호 : 서울 아 04467  |  등록일 : 2017년 04월 20일  |  발행인·편집인 : 김주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주영
    Copyright ⓒ 일반경제신문 All right reserved.
    일반경제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