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 2022.07.07 02:08 최종편집 : 2022.07.06 17:34
광주 학동 붕괴사고 HDC현산, 1년 4개월 영업정지
2022/04/13 18:12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서울시, '하수급인 관리의무 위반'으로 8개월 추가 해정처분

전라남도 광주 학동 철거건물 붕괴사고를 낸 HDC현대산업개발(주)가 총 1년 4개월의 행정처분을 받게 됐다.


서울시는 광주광역시 '학동 철거건물 붕괴사고'와 관련해 HDC현대산업개발(주)(이하 '현산')에 8개월 영업정지 처분을 내린 데 이어, '하수급인 관리의무 위반'으로 추가 8개월의 영업정지 처분을 내렸다. 

현산은 광주광역시 학동 철거건물 붕괴사고로 총 1년 4개월의 행정처분을 받게 된 것이다. 


광주 '학동 철거건물 붕괴사고'에 대해 '부실시공과 하수급인 관리의무 위반' 등 2건의 행정처분이 내려졌다. 서울시는 지난 3월 30일 부실시공 혐의로 8개월의 영업정지 행정처분 한 바 있으며, 이후 영등포구청의 재하도급 금지 의무 위반 행정처분 결과통지를 지난 8일 받고 '하수급인 관리의무 위반'에 대한 추가 8개월의 영업정지 처분을 결정했다. 


현산은 하도급업체인 한솔기업이 불법 재하도급을 하지 못하도록 관리해야 하는데도, 이를 위반하고 불법 재하도급을 공모했다는 혐의가 인정돼 '하수급인 관리의무 위반'으로 처분을 받게 됐다.

건설산업기본법 제82조 제2항 제6호 및 같은 법 시행령 제80조제1항 [별표6]에는 '건설산업기본법 제29조의2제1항에 따른 하수급인에 대한 관리의무를 이행하지 않은 경우(하수급인이 제3호에 다른 영업정지 등의 처분을 받은 경우로서 그 위반행위를 지시·공모한 사실이 확인된 경우)' 영업정지 8개월이 가능하다.


영업정지 기간에는 입찰참가 등 건설사업자로서 행하는 영업활동이 금지되나, 행정처분을 받기 전 도급계약을 체결했거나 관계 법령에 따라 인‧허가 등을 받아 착공한 건설공사의 경우에는 계속 시공이 가능하다.


한제현 서울시 안전총괄실장은 "광주 학동 철거공사 붕괴사고는 재하도급을 주면서 안전관리 미흡이 불러온 참사로, 불법하도급은 건설현장의 안전을 위협하는 중대한 요소로 반드시 개선해야 할 부분이다"며 "다시는 이러한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불법하도급 근절에 적극 나설 것이며 잘못한 부분에 대해선 엄격한 책임을 묻겠다"고 말했다. 

[ 김주영 기자 ]
김주영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kjyoung4321@naver.com
일반경제신문 General Economy, 국민매일(www.busynews.net) - copyright ⓒ 일반경제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일반경제신문 www.busynews.net | 발행일 : 2017년 4월 25| 우: 07612  서울시 강서구 개화동로 23길 12-3 에이원 A동 202호
    주사무소: 기사제보(010-4258-5863)
    등록번호 : 서울 아 04467  |  등록일 : 2017년 04월 20일  |  발행인·편집인 : 김주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주영
    Copyright ⓒ 일반경제신문 All right reserved.
    일반경제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