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 2022.07.07 02:10 최종편집 : 2022.07.06 17:34
가뭄 속 '과수' 열매터짐 발생 위험 상승
2022/06/09 16:25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배, 사과 과수원 토양 수분관리, 잎과 열매에 칼슘 살포해야

 배 열매 터짐 현상 나타나11.jpg

토양 수분처리에 따른 신화(배) 품종의 열과 발생률(下)과 배 모양형태(上)이다. 껍질이 약하고 연한 '신화' 배 열매는 6월께 열매터짐 현장이 자주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김주영 기자

 

올해 여름 가뭄으로 '과수' 열매터짐 발생 위험이 높은 만큼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 


9일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에 의거하면, 올해 과수 꽃이 핀 이후 강수량이 평년 대비 30% 수준에 그쳐 여름철 큰비가 내리면 과일 열매터짐(열과) 발생이 늘 것이란 예상이다.

최근 기상청은 올여름 장마 기간 평년 대비 많은 양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측했다. 장마 시작 전 6월 상순에 강수량이 적고, 장마기에 돌입하는 6월 하순부터 7월 초순에는 강수가 매우 증가할 것으로 관측했다. 


과일 열매터짐은 열매가 커지는 시기, 수분이 흡수된 상태에서 껍질이 압력을 견디지 못해 열매 표면이 불규칙하게 깊게 패는 현상을 말한다.

대부분 가뭄 뒤 많은 양의 수분이 열매로 유입돼 급격한 수분 변화가 일어날 때 발생한다.


배 품종 중 껍질이 얇고 연한 '화산'과 '신화'는 열매가 막 커지는(비대 초기) 6월께, '신고' 품종은 열매가 좀 더 커진 뒤(비대 후기)인 9∼10월 열매터짐이 많이 발생한다.

농가에서는 토양 수분이 급격하게 변화하지 않도록 관수 시설을 이용해 적절한 습도(-30kPa 이내)를 유지하고, 장마 시작 전 도랑을 만들어 물이 고이지 않고 잘 빠지도록 한다. 


또한 꽃이 핀 뒤부터 열매가 커질 때(유과기)까지는 나무의 칼슘 이동이 빠른 만큼 잎과 열매에 칼슘을 직접 뿌려주는 것이 좋다. 이렇게 하면 껍질과 과육의 세포벽이 두꺼워져 열매터짐 발생을 줄일 수 있다.

칼슘은 꽃이 활짝 핀(만개) 후 60일 전까지 0.3% 비율(물 1000L당 염화칼슘 300g)로 해 질 무렵 2∼3회 준다.


관련해 열매터짐이 발생한 배를 분석한 결과, 정상적인 열매보다 씨가 적고 정상 열매 안의 씨보다 씨 무게가 적게 나가는 것으로 나타났다. 열매터짐이 꽃가루받이 과정에서 정상적인 수정이 이루어지지 못한 때에도 발생하는 것을 의미한다. 

따라서 수정이 원활히 이뤄지도록 장기적으로는 꽃가루가 많은 꽃가루받이나무(수분수)를 심도록 한다.


사과는 과일이 클수록, 강수량이 많을수록 열매터짐이 많이 발생한다. 특히 '후지' 품종은 열매꼭지가 있는 부위 주변에서 발생이 잦다.

피해를 막으려면 열매가 커지는(비대기) 초기나 중기에 비가 적게 오면 물을 대주고, 비가 많이 오면 빗물이 빠르게 빠지도록 물 빠짐 길을 정비해 토양 수분 변화를 최소화한다.

배와 마찬가지로 염화칼슘 0.3% 액을 일주일 간격으로 2~3회 뿌려주면 열매터짐 발생을 줄일 수 있다.


국립원예특작과학원 배연구소 홍성식 소장은 "가뭄이 지속되는 상태에서 장마철 집중 강우로 급격히 토양 수분이 증가하면 열매터짐이 많이 발생하는 조건이 형성될 수 있다"며 "생육기 물주기와 장마기 물 빠짐 관리를 잘해야 가을철 좋은 과일을 생산할 수 있다"고 말했다. 

[ 김주영 기자 ]
김주영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kjyoung4321@naver.com
일반경제신문 General Economy, 국민매일(www.busynews.net) - copyright ⓒ 일반경제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일반경제신문 www.busynews.net | 발행일 : 2017년 4월 25| 우: 07612  서울시 강서구 개화동로 23길 12-3 에이원 A동 202호
    주사무소: 기사제보(010-4258-5863)
    등록번호 : 서울 아 04467  |  등록일 : 2017년 04월 20일  |  발행인·편집인 : 김주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주영
    Copyright ⓒ 일반경제신문 All right reserved.
    일반경제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