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 2022.08.08 18:44 최종편집 : 2022.08.08 18:32
농업 정책, 기후변화 대응 우선 해야
2022/07/19 12:46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KREI 연구, 우리나라 온실가스 감축에만 초점 '지적'

지구온난화 중에도 우리나라 농업·농촌 부문 기후변화 정책은 온실가스 감축에만 초점이 맞춰져 있는 만큼 기후변화 정책의 '주류화' 추진이 필요하다.


19일 한국농촌경제연구원(KREI, 원장 김홍상)에 의거하면, '농업부문 기후변화 적응 주류화를 위한 정책과제' 연구를 통해 농업부문 기후변화 적응과 주류화 관련 정책 현황을 분석‧평가하고, 농업부문의 효과적인 기후변화 적응을 위한 정책 과제를 도출했다. 


성재훈 연구위원은 "기후위기 대응의 초점이 온실가스 감축에 맞춰짐에 따라 기후변화 적응에 대한 정책적이고 정치적인 관심과 우선순위는 감축에 비해 뒤처져 왔다"며, "효과적 기후변화 적응을 위한 점진적이고 혁신적인 접근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농업부문 적응 주류화를 위한 정책과제로 △법 개정을 통한 정책 우선순위 향상 △적응을 고려한 직불금 제도 도입 △R&D와 적응정책 간의 연계 강화 △중앙정부-지자체 간 적응 파트너십 구축 △적응 모니터링 및 평가 시스템 구축 △기후변화 대응 플랫폼 구축을 통한 기후서비스 제공을 제시했다. 


특히 농업 부문의 적응에 대한 낮은 정책 우선순위와 기후위기에 대한 부족한 인식은 적응정책 수립은 물론 적응 주류화를 통한 적응 이행의 가장 큰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다며, 농업·농촌 및 식품산업 발전 계획에 기후변화 적응을 명시하는 등 기후변화 대응에 대해 높은 정책 우선순위를 설정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더욱이 적응에 대한 정책적 우선순위 향상과 적응 주류화를 위해 농업소득과 직접적으로 연관된 농업환경지불금 제도를 활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구체적으로 공익직불금을 통한 기후변화 적응 주류화의 시발점으로 온실가스 감축과 기후변화 적응을 동시에 달성할 수 있는 기후스마트 농업을 중심으로 직불금 제도를 설계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한편, 기후변화 대응 총괄부서 적응 담당자를 대상으로 한 면담 조사 결과, 기후변화 대응 관련 정책적 우선순위 역시 온실가스 감축에 있었으며, 기후변화 적응에 대한 우선순위와 인식은 상대적으로 떨어지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정책 담당자들의 적응 필요성에 대한 인식 역시 부족하며, 기후변화 대응은 온실가스 감축에 더욱 초점이 맞추어져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김주영 기자 ]
김주영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kjyoung4321@naver.com
일반경제신문 General Economy, 국민매일(www.busynews.net) - copyright ⓒ 일반경제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일반경제신문 www.busynews.net | 발행일 : 2017년 4월 25| 우: 07612  서울시 강서구 개화동로 23길 12-3 에이원 A동 202호
    주사무소: 기사제보(010-4258-5863)
    등록번호 : 서울 아 04467  |  등록일 : 2017년 04월 20일  |  발행인·편집인 : 김주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주영
    Copyright ⓒ 일반경제신문 All right reserved.
    일반경제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