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 2022.08.08 20:03 최종편집 : 2022.08.08 18:32
축산 생존권 사수 비대위 출범
2022/07/20 21:46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축단협, 수입축산물 무관세 규탄…사료값 대책 촉구

수입축산물 무관세 강행을 규탄하고 사료값 대책을 촉구하기 위해 '축산 생존권 사수 비상대책위원회'가 출범했다.  


축단협 생산자단체는 20일 10시 긴급 축산 생산자 단체장 회의를 열고, 국내 농축산업 피해를 무시한 해당 내용의 일방적 추진을 비판하고 나섰다. 

아울러 비대위원장으로 전국한우협회 김삼주 회장이 만장일치로 추대됐다.


지난 8일 정부는 고물가 부담 경감을 위한 민생안정 방안으로 주요 축산물에 대한 할당관세 적용과 물량을 증량하기로 결정했다. 

해당 조치로 소고기 10만톤, 닭고기 8만 2500톤, 돼지고기 7만톤, 분유류 1만톤이 연내 무관세가 적용돼 수입될 예정이다. 


국내산 축산물의 경우 수입이 증량되는 만큼 소비감소로 인한 가격하락과 자급률 폭락은 불보듯 뻔한 일이 아니냐고 축산 농가들은 반발하고 있다. 


특히 축산물 생산비의 50%이상을 차지하는 사료가격은 해외곡물가 상승으로 인해 40%이상 폭등해 농가는 생산비에도 못미치는 가격에 출하하고 있다고 토론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부는 사료값 안정화는 무대책으로 일관하고 장바구니 물가안정에만 급급해 축산농가만 압박하고 있는 실정이다고 주장했다.


출범한 비대위는 축산 현안에 대해 발빠르게 대처하고 국내 축산농가의 정당한 요구를 관철하기 위한 활동을 전개해나갈 예정이다. 


김삼주 비대위원장은 "물가안정을 빌미로 수입축산물 무관세 조치는 식량주권을 포기하는 것이다"며, "축산농가 생존권을 지키고 국내 축산물 자급률을 사수하기 위한 축산인 총 궐기 집회를 추진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밝혔다.

[ 김주영 기자 ]
김주영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kjyoung4321@naver.com
일반경제신문 General Economy, 국민매일(www.busynews.net) - copyright ⓒ 일반경제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일반경제신문 www.busynews.net | 발행일 : 2017년 4월 25| 우: 07612  서울시 강서구 개화동로 23길 12-3 에이원 A동 202호
    주사무소: 기사제보(010-4258-5863)
    등록번호 : 서울 아 04467  |  등록일 : 2017년 04월 20일  |  발행인·편집인 : 김주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주영
    Copyright ⓒ 일반경제신문 All right reserved.
    일반경제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