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 2022.08.08 19:52 최종편집 : 2022.08.08 18:32
겨울 맥류 저온처리, 세대 촉진 기술 '관심 증폭'
2022/07/26 13:54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농진청, 품종개발 기간 단축…고품질 맥류 품종 개발에 속도 낼것
밀 저온처리 성장 과정.jpg
밀 저온처리를 시작(上)해서 저온처리 4주 후(中), 파종 후 55일 이삭(下) 나옴이 진행되고 있다. 겨울 작물 씨앗이나 싹을 저온 처리해 겨울이 아닌 시기에 파종해도 정상적으로 이삭이 나올 수 있도록 하는 기술로, 작물을 노지의 자연조건에서는 1년에 1세대밖에 진전시키지 못하지만 온실 등 시설을 이용해 1년에 2세대 이상을 진전시키고 육종 기간을 줄일 수 있다. 김주영 기자

 저온처리를 통해 밀, 보리 겨울 맥류를 1년에 4~5회 재배할 수 있는 획기적인 육종 기술이 개발돼 관심이 증폭되고 있다. 


26일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에 의거하면, 국내 밀 품종을 이용해 '저온처리(춘화처리) 이용 겨울 맥류 세대 촉진 기술(Speed vernalization, 이하 저온처리 이용 세대 촉진 기술)을 2019년 자체적으로 개발했다.

다음으로 호주 퀸즐랜드대학교, 영국 리즈대학교와 협력해 밀·보리의 다양한 유전자원에 공통으로 해당 기술을 적용할 수 있음을 밝혔다. 

연구성과는 식물학 분야 세계 3대 유명 학술지 '분자 식물(Molecular Plant) (IF 21.949)' 6월 24일 온라인판에 실렸다.


봄에 씨를 뿌리는 춘파 맥류의 세대촉진 방법은 2018년 호주에서 개발됐다. 하지만 22시간 조명으로 낮의 길이를 길게 하는 이 방법에는 저온처리가 포함되지 않았다. 

농진청 연구진이 우리나라 밀 품종 및 계통(총 60종)에 이 방법을 적용해 실험한 결과, 10종만 이삭이 빨리 나오고 나머지 50종은 생육이 촉진되지 않아 실제 품종개발 현장에서는 활용할 수 없음을 확인했다. 


이런 와중에 농진청은 저온처리를 통해 봄·가을 재배형에 상관없이 다양한 자원을 세대 촉진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하게 됐다. 

금번 개발된 '저온처리 이용 세대 촉진 기술'은 밀·보리를 종자 상태부터 잎이 2~3개 나올 때까지 4주간 저온(8~10도)·22시간 조명(장일) 처리해 가을 씨뿌림(추파) 맥류의 겨울철 저온 요구도를 충족시킴으로써 이삭이 빨리 나오게 하는 기술이다. 


기존 노지에서의 육종 방법으로는 가을 씨뿌림 맥류를 1년에 1회 재배할 수 있어 새로운 품종개발에 13년 정도가 걸린다. 반면 '저온처리 이용 세대촉진 기술'을 이용하면 봄·가을 씨뿌림 맥류 모두 씨뿌린 뒤 약 55~60일 만에 이삭이 나오고 88일 만에 수확할 수 있어 1년에 4~5회가량 재배할 수 있다. 

또한, 계통육성에 드는 기간이 기존보다 6년 줄어 새로운 품종개발 기간이 7년으로 단축된다.


국립식량과학원은 2022년 문을 연 밀연구동에 이번에 개발된 기술을 활용할 수 있도록 환경제어가 가능한 세대촉진실을 구축해 운영하고 있다. 단백질 함량이 높고 글루텐 특성이 우수한 빵용 밀, 아밀로스 함량을 낮춰 식감을 개선한 면용 밀 등 용도별 품종을 개발해 품질이 우수한 신품종을 신속하게 현장에 보급할 계획이다. 


농진청 논이용작물과 오기원 과장은 "우리나라는 전체 맥류 재배면적의 95% 이상에서 가을 재배를 한다. 금번 개발 기술을 활용하면 기후변화에 대응하고 안정성 높은 고품질 가을 씨뿌림 품종을 신속히 개발할 수 있고 나아가 밀 자급률 향상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 김주영 기자 ]
김주영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kjyoung4321@naver.com
일반경제신문 General Economy, 국민매일(www.busynews.net) - copyright ⓒ 일반경제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일반경제신문 www.busynews.net | 발행일 : 2017년 4월 25| 우: 07612  서울시 강서구 개화동로 23길 12-3 에이원 A동 202호
    주사무소: 기사제보(010-4258-5863)
    등록번호 : 서울 아 04467  |  등록일 : 2017년 04월 20일  |  발행인·편집인 : 김주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주영
    Copyright ⓒ 일반경제신문 All right reserved.
    일반경제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