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 2022.08.08 19:47 최종편집 : 2022.08.08 18:32
감귤 해충 깍지벌레 천적 '기생좀벌' 본격 보급
2022/08/01 11:56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농진청, 발생 농가당 50~100마리 기생좀벌 분양 예정

노랑감귤깍지좀벌 1.jpg

두줄박이깍지좀벌 2.jpg

감귤나무 수액을 빨아 먹어 피해를 입히는 노랑감귤깍지좀벌(上), 두줄박이깍지좀벌(下)을 천적 곤충인 '기생좀벌'을 이용해 잡는다. 김주영 기자

 

감귤 해충 '화살깍지벌레'를 잡는 천적 '기생좀벌'을 본격 보급한다. 


1일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에 의거하면, 감귤 농가 골칫거리 화살깍지벌레 문제 해결을 위해 친환경 천적 곤충을 이용한다.


화살깍지벌레는 감귤나무 수액을 빨아 먹어 나무 세력을 약화시키는 해충이다. 어른벌레(성충)의 경우 몸이 두꺼운 왁스(Wax)층으로 된 깍지로 덮여 있어 약으로 없애기가 어렵다. 

기생좀벌은 화살깍지벌레 몸 안에 약 1mm 크기의 관(산란관)을 찔러 넣어 알을 낳는다. 알에서 태어난 애벌레는 화살깍지벌레 몸 안에서 영양분을 먹고 자라며, 화살깍지벌레를 죽게 만든다. 


농진청은 2020년 기생좀벌 2종의 도입 절차를 마무리하고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6월까지 친환경 감귤 과수원 6곳, 2만 4621㎡에 '노랑감귤깍지좀벌'과 '두줄박이깍지좀벌' 총 50여 마리를 놓아 길렀다. 

연구진이 기생좀벌 적응성과 방사 효과를 조사한 결과, '노랑감귤깍지좀벌'과 '두줄박이깍지좀벌' 2종 모두 국내 감귤 과수원에 안정적으로 정착했다. 또한 다른 곤충에게 피해를 주지 않고 화살깍지벌레에 성공적으로 기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감귤 과수원에서 발생한 화살깍지벌레 45.5%가 기생좀벌에 의해 죽은 것을 확인했다. 화살깍지벌레가 활동한 3개월 동안의 조사 결과, 앞으로 기생좀벌이 번식하면 해충 억제 효과는 더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농진청은 이를 토대로 8월부터 화살깍지벌레가 발생한 감귤 농가에 농가당 50~100마리의 기생좀벌을 분양할 계획이다. 또한 기생좀벌의 신속한 정착을 위해 지역별 방사 거점을 두고 주변 농가로 자연스럽게 확산할 수 있도록 유도할 예정이다. 


제주시 화북동에서 친환경으로 감귤을 재배하는 양인혁 농가는 '기생좀벌이 널리 보급되면 화살깍지벌레로 어려움을 겪는 감귤 과수원에 큰 도움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국립원예특작과학원 감귤연구소 김대현 소장은 "기생좀벌뿐 아니라 친환경 감귤 재배 농가에 적용할 수 있는 해충 방제체계를 발 빠르게 수립해 감귤 농가에 보탬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 김주영 기자 ]
김주영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kjyoung4321@naver.com
일반경제신문 General Economy, 국민매일(www.busynews.net) - copyright ⓒ 일반경제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일반경제신문 www.busynews.net | 발행일 : 2017년 4월 25| 우: 07612  서울시 강서구 개화동로 23길 12-3 에이원 A동 202호
    주사무소: 기사제보(010-4258-5863)
    등록번호 : 서울 아 04467  |  등록일 : 2017년 04월 20일  |  발행인·편집인 : 김주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주영
    Copyright ⓒ 일반경제신문 All right reserved.
    일반경제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