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 2022.08.08 18:37 최종편집 : 2022.08.08 18:32
산수유 미숙 열매, 항비만 활성 높아
2022/08/02 11:29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9월 수확시, 10~12월 수확 보다 지방 생성 최대 3배 억제

산수유 수확시기 별.jpg

산수유 수확 시기별 겉모습이다. 산수유 열매를 9, 10, 11, 12월 중순에 수확한 후 연구한 결과, 9월(좌측)에 수확한 미숙과 추출물의 지방생성 억제 효과가 가장 우수한 것으로 확인됐다. 김주영 기자

 

산수유 수확시기를 앞당기면 열매에서 지방 생성을 억제하는 항비만 활성이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2일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에 의거하면, 산수유 열매 수확시기에 따른 항비만 활성을 분석하기 위해 9~12월에 걸쳐 각 수확 시기별로 산수유의 '항비만 활성'과 '기능 성분 함량'을 비교한 결과를 발표했다. 


'항비만 활성'을 평가한 실험(in vitro) 결과, 9월 수확한 열매(미숙과)는 10~12월에 수확한 열매보다 세포의 지방 생성 억제 효과가 최소 2배에서 최대 3배까지 높았다. 

지방 생성과 관련된 단백질 발현을 억제하는 효과도 9월 수확한 열매에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주요 '기능 성분의 함량'도 9월 수확한 열매가 11월 수확한 열매보다 높았다. 산수유 기능 성분 중 함유량이 가장 많으면서 항비만 등 생리활성이 높은 '모로니사이드(morroniside)'와 '로가닌(loganin)' 성분은 9월 열매가 11월 열매보다 각각 67%, 35% 더 많았다. 


농진청은 금번 연구를 바탕으로 산수유(미성숙과)를 이용한 항비만 소재의 새로운 제조 방법에 대해 특허출원을 마쳤다.

우리나라에서 재배되는 대표 약용작물인 산수유(Cornus officinalis) 열매에는 항비만, 항산화, 항염증, 항당뇨 효과가 있다고 보고돼 있다. 전통적으로 서리가 내리는 11월 초부터 12월 초까지 수확하며, 씨를 제거하고 말려 약재나 청, 담금주, 차로 이용한다. 

산수유 국내 생산량은 2020년 기준 224톤이다. 


국립원예특작과학원 특용작물이용과 김금숙 과장은 "덜 익은 산수유 열매는 완전히 익은 것보다 초록색에 가깝고 맛이 약간 더 떫지만 기능 성분이 풍부한 만큼 사용 목적을 고려해 수확시기를 조절하면 산수유 가공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 김주영 기자 ]
김주영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kjyoung4321@naver.com
일반경제신문 General Economy, 국민매일(www.busynews.net) - copyright ⓒ 일반경제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일반경제신문 www.busynews.net | 발행일 : 2017년 4월 25| 우: 07612  서울시 강서구 개화동로 23길 12-3 에이원 A동 202호
    주사무소: 기사제보(010-4258-5863)
    등록번호 : 서울 아 04467  |  등록일 : 2017년 04월 20일  |  발행인·편집인 : 김주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주영
    Copyright ⓒ 일반경제신문 All right reserved.
    일반경제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