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 2022.08.08 20:10 최종편집 : 2022.08.08 18:32
한우 번식 암소 더위 피해 줄여야
2022/08/04 13:08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알곡 혼합사료 급여 비율 높이고 비타민 E, 셀레늄 공급 필요
한우 번식 암소11.jpg
한우 번식 암소와 송아지다. 가축더위지수(THI) 86 조건에서 첨가제를 급여한 결과, 비타민 E와 셀레늄 급여구에서 반추위 온도가 유의적으로 감소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김주영 기자

 

여름철 고온 스트레스로 인한 한우 번식 암소의 피해를 줄이려면 알곡 혼합사료 급여 비율을 높이고 비타민 E, 셀레늄을 동시 공급해야 한다는 조언이다. 


4일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에 의거하면, 여름철 고온 스트레스로 인한 한우 번식 암소의 생리적 변화를 밝히고 더위 피해를 최소화 관리 방법을 제시했다.


일반적으로 소는 가축 더위 지수(THI) 72 이상이 되면 고온 스트레스를 받고 고온 스트레스가 지속되면 성장과 번식에 부정적 영향을 미친다. 


연구진은 더위가 한우 암소의 번식에 어떤 영향을 주는지 구체적으로 밝히기 위해 가축 더위 지수 '양호단계(THI 67)'와 '경고단계(THI 86)'에서 사료 및 음수 섭취, 호흡수, 직장 및 반추위 온도, 미생물 조성, 호르몬 변화 등 생리적 특징을 비교했다. 


번식 암소의 음수량은 경고단계에서 양호단계보다 59% 많았으며, 풀사료 섭취량은 15.6% 적었다. 또한 분당 호흡수는 4배 정도 높았으며, 직장온도는 0.5도, 반추위 온도는 0.4도 더 높게 나타났다. 

생식기 내 미생물 조성과 관련, 경고단계에서 병원성 미생물 비율이 2배 이상 높게 나타났으며 에스트로겐, 프로게스테론 같은 성호르몬 분비 불균형이 황체형성호르몬 분비를 늦춰 배란이 지연되는 것을 확인했다.


국립축산과학원은 고온 스트레스가 번식 암소의 임신에 부정적인 영향을 주기 때문에 사육 농가의 적극적인 고온기 관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여름철에는 알곡 혼합사료(농후사료)의 급여 비율을 높여 소화 과정에서 발생하는 열을 줄여준다. 조사료는 소화가 잘되고 번식에 도움이 되는 푸른 풀(청초) 위주로 급여하는 것이 좋다.

고온 스트레스로 인한 세포 손상을 줄이기 위해 항산화 기능을 가진 비타민 이(E)와 셀레늄(Se)을 같이 급여한다. 반추위 온도를 낮추고 고온 스트레스로 인한 생리적 반응을 완화하는 효과가 있다. 


대부분 개방형인 한우 축사는 더운 날씨의 영향을 직접적으로 받게 되므로 온도 관리에 신경 쓴다. 

축사 지붕에 물을 뿌려 온도를 낮추고 송풍팬을 가동해 고온다습한 공기가 배출되도록 한다. 송풍팬은 바람이 부는 방향을 고려해 지면과 평평하게 설치하는 것보다 45도 각도로 설치해야 효과적으로 환기할 수 있다.


국립축산과학원 한우연구소 박응우 소장은 "한우 번식 암소의 임신율(수태율)은 농가 소득과 직결되는 만큼 쾌적한 사육 환경을 만들어 더운 날씨로 인한 부정적 영향을 덜 받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 김주영 기자 ]
김주영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kjyoung4321@naver.com
일반경제신문 General Economy, 국민매일(www.busynews.net) - copyright ⓒ 일반경제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일반경제신문 www.busynews.net | 발행일 : 2017년 4월 25| 우: 07612  서울시 강서구 개화동로 23길 12-3 에이원 A동 202호
    주사무소: 기사제보(010-4258-5863)
    등록번호 : 서울 아 04467  |  등록일 : 2017년 04월 20일  |  발행인·편집인 : 김주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주영
    Copyright ⓒ 일반경제신문 All right reserved.
    일반경제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