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 시설 감자, 보온과 환기 '철저 관리'
2023/01/10 13:04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겨울철 '보온', 봄철 '적정 온도와 습도 유지'…일기예보 귀 기울여야

10-3_감자 언 피해2.jpg

겨울철 언 피해를 입은 시설 재배 감자로 창측은 말라가고 가운데 부분은 시드름이 심각하다. 김주영 기자

 

식량작물인 시설 재배 감자의 저온, 폭설 피해 예방을 위해 보온과 환기에 주의해야 한다. 


10일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에 의거하면, 겨울철부터 이른 봄까지 시설(하우스)에서 재배하는 감자 생육 관리요령을 소개했다. 


겨울철 시설 감자는 낮은 온도에서 재배되므로 병해충 피해가 적어 상대적으로 재배하기가 수월하다. 또한 공급량이 수요량보다 훨씬 적어지는 시기에 출하되므로 소득작목으로 알려져 있다. 한겨울인 1~2월 사이에는 저온과 폭설, 이른 봄인 3~5월 사이에는 환기 불량에 따른 온도 상승에 대비해 세심하게 관리해야 한다. 


시설 감자는 싹이 땅 위로 올라오기 시작하거나 잎줄기가 한창 자라는 시기 1∼2월에 저온이나 폭설 피해를 보기 쉽다. 시설의 평균 온도가 5℃ 이하로 떨어지면 생장이 늦어지고 잎 색깔이 변하며, 영하로 떨어지면 찬 공기에 노출된 잎과 줄기가 얼어 죽기 때문에 보온에 유의한다.


저온 피해 예방하기 위해서는 이중 수막재배와 열풍기를 이용해 온도가 급격히 떨어지는 것에 대비하고 밤에는 입구 비닐 커튼을 닫아 적절한 온도를 유지한다.

아울러 폭설로 시설이 무너질 위험이 있으므로 지붕에 눈이 쌓이지 않게 쓸어낸다. 눈이 녹으면서 찬물이 시설 안으로 스며들어 습해가 발생할 수 있으므로 미리 시설 밖의 물길을 정비한다. 눈이 자주 내리는 지역에서는 연동 하우스 재배를 피하고 오래된 시설은 지주대를 세워 골조를 미리 보강한다.


따뜻해지는 3월부터는 시설 안 환기에 힘써 적정 온도와 습도를 유지한다. 높은 온도에서는 감자 줄기가 약해지고 웃자라며 심한 경우 식물체가 말라 죽고 습도가 높으면 감자 역병이 발생할 수 있다. 낮에 시설 옆면의 비닐을 걷어 올리거나 환기팬을 설치해 내부 온도가 30℃ 이상 올라가지 않도록 한다.


경남 밀양에서 감자를 재배하는 최광호 농업인은 "일기예보에 귀 기울이고 시설 보온과 환기 관리에 힘써 품질 좋은 겨울철 시설 감자를 출하하도록 노력하겠다"고 강한 의지를 내비쳤다.


고령지농업연구소 김경호 소장은 "품질 좋은 감자를 안정적으로 생산하기 위해서는 한겨울 저온, 폭설과 봄철 고온 피해에 노출되지 않도록 보온과 환기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 김주영 기자 ]
김주영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kjyoung4321@naver.com
일반경제신문, General Economy, 국민매일(www.busynews.net) - copyright ⓒ 일반경제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일반경제신문 www.busynews.net | 발행일 : 2017년 4월 25| 우: 07612  서울시 강서구 개화동로 23길 12-3 에이원 A동 202호
    주사무소: 기사제보(010-4258-5863)
    등록번호 : 서울 아 04467  |  등록일 : 2017년 04월 20일  |  발행인·편집인 : 김주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주영
    Copyright ⓒ 일반경제신문 All right reserved.
    일반경제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