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미 국화 고추 등 식물품종보호 504개 넘어서
2023/01/25 11:15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2022년간…식물 누적 품종보호 건수 1만2668개 품종
섬 씀바귀.jpg
선씀바귀 품종(사진)으로 2022년 신규 품종보호 등록 작물 가운데 하나다. 이로써 우리나라는 지난해까지 누적 식물보호 출원건수가 1만 2668개에 달하고 있다. 김주영 기자.

 독점 권리를 보장하는 식물 품종보호 출원건수가 1만 2668개 품종을 넘어섰다. 


25일 국립종자원(원장 김기훈)에 의거하면, 2022년 504개 식물 신품종이 신규로 출원돼 누적 출원건수는 1만 2668개, 누적 품종보호 등록건수는 9262개 품종이라고 밝혔다.

품종보호제도는 식물 신품종을 지식재산권으로 보호해주는 특허 제도의 일종으로, 품종보호 출원이 되고 품종보호권이 설정되면 육성자에게 식물 신품종에 대한 독점적 권리를 보장한다.


1998년 품종보호제도 시행 이후 2022년까지의 누적 출원 현황을 작물류 중심으로 분석해 보면, 장미, 국화, 거베라 등 화훼류가 49%(6,215개 품종)로 가장 많으며 고추, 배추, 무 등 채소류가 25%(3,157개 품종), 벼, 콩, 옥수수 등 식량작물이 13%(1,589개 품종), 복숭아, 사과, 포도 등 과수류가 7%(917개 품종)로 나타났다. 


2022년 출원 현황을 작물류 중심으로 보면, 장미, 국화, 팔레놉시스 등 화훼류가 48%(244개 품종)로 가장 많으며 고추, 배추, 수박 등 채소류가 25%(125개 품종), 벼, 감자, 콩 등 식량작물이 13%(66개 품종), 복숭아, 사과, 포도 등 과수류가 8%(40개 품종)로 나타났다. 

작물별로는 가장 많이 출원된 작물은 장미로 55개 품종이 출원됐다. 다음으로 국화 51개 품종, 고추 26개 품종, 벼 25개 품종, 팔레놉시스 19개 품종으로 나타났고, 상위 5개 작물에 화훼작물이 3개 작물 포함됐다. 상위 5개 작물 출원품종수는 전체 출원품종수의 약 35%를 차지한다. 


다음으로 출원인을 중심으로는 2022년 출원 중 외국에서 출원되는 비중은 약 21%(108개 품종), 내국인 출원 79%(396개 품종)다. 

내국인 출원은 도 농업기술원 등 지자체 29%(114개 품종), 농진청 등 국가기관 17%(67개 품종)를 차지해 전체 내국인 출원 건의 46% 차지했고 종자업체 26%(103개 품종)와 개인육종가 17%(69개 품종)를 담당했다.


2021년 출원 현황과 비교해 보면, 2022년 출원 수는 571건에서 504건으로 12% 감소했다. 작물류별로는 채소류 214개에서 125개 품종으로 42%, 식량작물이 91개에서 66개 품종으로 27%, 과수류 49개에서 40개 품종으로 18% 각 감소한 데 비해 화훼류는 180개에서 244개 품종으로 36% 증가했다. 


출원 상위 5개 작물에서는 고추, 벼 출원이 감소했지만 장미, 국화, 팔레놉시스 출원은 증가했다. 외국인 출원 비중은 14%에서 21%로 늘었다. 


품종보호출원이 되면, 서류 심사를 거쳐 국립종자원 본원(김천), 경남지원(밀양), 동부지원(평창), 서부지원(익산), 제주지원(제주)에서 작물별로 재배시험을 거쳐 품종보호 등록 여부를 결정하게 된다. 

작물별 번식방법에 따라 재배시험 기간이 다르지만 일반적으로 품종보호 등록 결정까지는 출원 후 1년에서 3년이 소요된다. 


아울러 품종보호 등록 현황을 보면, 품종보호제도 시행 이후 2022년까지 누적 품종보호 등록된 9262개 품종을 작물류별로 화훼류가 4746개 품종 51%로 가장 많으며, 채소류 2100개 품종 23%, 식량작물 1277개 품종 14%, 과수류 548개 품종 6%로 나타났다.

작물별로는 장미가 1076개 품종으로 가장 많이 등록됐다. 다음으로 국화 1002개 품종, 벼 524개 품종, 고추 448개 품종, 배추 269개 품종으로 나타났으며, 상위 5개 작물의 등록건수는 전체 등록건수의 약 36%를 차지한다.


2022년 품종보호 등록된 463개 품종을 작물류별로 보면, 화훼류가 38%(178개 품종)로 가장 많으며, 채소류 35%(160개 품종), 식량작물 11%(51개 품종), 과수류 8%(39개 품종)로 나타났다.

이 중 장미가 51개 품종으로 가장 많이 등록됐으며, 다음으로 고추 38개 품종, 국화 37개 품종, 무와 배추가 각각 18개 품종으로 나타났고, 상위 5개 작물에 채소류가 3개 작물 포함됐다. 상위 5개 작물 등록건수는 전체 등록건수의 약 35%를 차지한다.


2022년 품종보호 등록된 품종 중 국내에 처음으로 등록된 작물은 11개 작물이며 총 14개 품종이 등록됐다. 처음 등록된 작물은 누운숫잔대 3개 품종, 뉴기니아봉선화 2개 품종을 비롯해 마가렛, 선씀바귀, 스파티필룸, 쓴메밀, 알로카시아, 양국수나무, 채두수, 타이뽕나무, 틸란드시아이다.

국립종자원 김종필 품종보호과장은 "국립종자원은 품종보호제도의 내실있는 운영으로 신품종 육성가의 우수품종 개발 의욕을 고취하는 한편, 최근 신품종 개발이 증가하는 병 저항성, 기능성 신품종 심사기준을 설정하는 등 적극 행정으로 우리 신품종 개발을 뒷받침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 김주영 기자 ]
김주영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kjyoung4321@naver.com
일반경제신문, General Economy, 국민매일(www.busynews.net) - copyright ⓒ 일반경제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일반경제신문 www.busynews.net | 발행일 : 2017년 4월 25| 우: 07612  서울시 강서구 개화동로 23길 12-3 에이원 A동 202호
    주사무소: 기사제보(010-4258-5863)
    등록번호 : 서울 아 04467  |  등록일 : 2017년 04월 20일  |  발행인·편집인 : 김주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주영
    Copyright ⓒ 일반경제신문 All right reserved.
    일반경제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