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부모, 수산물 급식 안전 직접 점검
2023/07/14 12:26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서울친환경유통센터와 학교급식점검단, 급식 납품업체 방사능 검사도 실시
[크기변환]관련사진(1).jpg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 서울친환경유통센터와 학교급식점검단이 지난 11일 수산물 학교급식식재료 공급납품현장을 방문해 식재료 안전성을 확인, 점검하고 있다. 김주영 기자

 

학부모, 전문가들이 수산물 학교급식식재료 공급납품현장을 방문해 식재료 안전성을 확인했다.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사장 문영표) 산하 서울친환경유통센터(이하 ‘센터’)는 지난 11일 학교급식점검단과 해당 내용의 점검 시간을 가졌다. 


‘학교급식 점검단’은 학교급식소위원회 학부모, 소비자식품 위생감시원, 급식 전공자 등으로 구성됐으며, 서울시 각 교육지원청에서 10명을 추천을 받아 금번 행사에 참여했다.

또한 금번 점검에는 서울특별시교육청 학교보건진흥원을 비롯해 서울시 학교급식 관계자 18명이 함께 했다.  


특히 최근 후쿠시마 원전 오염 수 방출과 관련해 수산물 안전성에 대한 관심도가 높아짐에 따라 수산물 학교급식 식재료 납품업체를 방문했다. 

이날 현장에서 센터는 학교급식점검단에 학교급식 수산물의 꼼꼼한 안전관리 체계에 대해 상세히 설명했다. 또한 학교급식 납품업체에서도 방사능검사체계 등 안전성 검사 및 식재료 품질 관리 등에 대해 설명하고 질의·응답을 통해 학교급식에 대한 이해도를 높였다.  


학교급식 점검단은 업체가 자체 운영하는 전문 방사능검사 기기를 통한 검사과정을 참관하는 한편 점검단이 직접 채취한 안전성 검사용 시료를 대상으로 방사능검사를 직접 체험했다. 또한 수산물 절단, 검품, 포장 등 작업 현장을 참관하고 시설 및 작업자, 납품차량 등 위생 상태도 확인했다.


한 학교급식 점검단 학부모는 "최근 학교와 학부모들 사이에 일본 방사능 오염 수 방류 때문에 걱정이 많았는데, 업체를 방문해 방사능검사에 대한 설명도 듣고 검사도 체험해보니 신뢰감이 든다"며, "다른 학부모들에게 많이 알려야겠다"고 소감을 말했다.


센터 설석호 수축산급식팀장은 "수산물에 대한 안전성 우려가 높아진 만큼, 학부모와 영양교사 등을 대상으로 학교급식 안전성 관리체계의 전문성을 알리는 시간을 지속적으로 가질 계획이다"며 "식재료 안전성에 대한 학부모 등의 우려를 불식시키고, 안전하고 신선한 학교급식 식재료를 공급하는데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관련해 서울친환경유통센터는 서울시내 초·중·고교에 우수하고 안전한 식재료를 적정 가격에 안정적으로 공급하기 위해 2010년부터 본격 운영됐다. 

현재 서울시 소재 초등학교 588개, 중학교 274개, 고등학교 160개, 특수학교 32개, 유치원 272개 등 1326개교에 안전한 친환경급식 식재료를 공급하고 있으며 국가공인 농산물 잔류농약・중금속 안전성검사기관으로 지정돼 운영하고 있다. 

[ 김주영 기자 ]
김주영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kjyoung4321@naver.com
일반경제신문 국민매일(www.busynews.net) - copyright ⓒ 저작물.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국민매일 | 등록번호: 서울 아53037 | 등록일: 2020. 05. 06. | 발행일: 2020. 05. 08.  
    일반경제신문 | 등록번호: 서울 아 04467 | 등록일: 2017. 04. 20 | 발행일: 2017. 04. 25 
    주사무소: 기사제보(010-4258-5863) 발행인·편집인: 김주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주영 | 
    서울시 강서구 개화동로 23길 12-3 에이원 A동 202호 | 매체사명: 일반경제신문 국민매일
    Copyright ⓒ 일반경제신문 국민매일 All right reserved.
    저작물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