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의사 부족, 전국 나무병원 49% 폐업 위기
2023/10/03 16:15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양성기관 13개에 불과…자격증 취득, 낙타 바늘구멍 통과보다 어려워

윤재갑 국회의원,.jpg
윤재갑 국회의원.

나무의사 부족으로 전국 나무병원 중 약 49% 폐업 위기에 처해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농해수위 윤재갑 의원 (더불어민 주당, 해남 완도 진도)이 산림청 제출 자료를 통해 수목 전문가를 양성하기 위한 나무의사 제도 도입이 오히려 기존 나무병원들의 폐업을 부추겼다고 4일 주장했다. 


아파트단지나 공원 등 도심 수목에 대한 농약의 오·남용을 막기 위해 나무의사 제도를 2018년 도입했다.

나무의사는 수목의 피해를 진단·처방하고 그 피해를 예방하거나 진 료를 담당한다. 나무의사가 되려면 관련 학과 졸업 및 자격증 취득 후 실무에 종사한 사람 중 산림청이 지정한 양성 교육기관에서 150 시간 이상의 교육을 받고 시험에 합격해야 한다.


하지만 현재 산림청이 지정한 나무의사 양성기관은 전국에 13개 기관에 불과해 모집인원에 비해 터무니없이 많은 지원자가 몰려 양성기관 부족 문제가 꾸준히 지적됐다.


교육기관이 없는 지역의 경우 생업을 포기하고 타 지역으로 이동해 교육을 수료해야 하는 실정이지만 이마저도 높은 경쟁률로 인해 쉽지 않다.

또한 어렵게 시험 응시자격을 얻는다고 해도 평균 10% 남짓한 합격률로 인해 자격증 취득이 낙타가 바늘구멍을 통과하기보다 어려운 실정이다는 것이다. 


나무의사 최종합격자 현황을 보면 ▲제1회 자격시험 당시 응시자 816 명 중 52 명(6.4%) ▲제2회 자격시험 응시자 1147 명 중 119 명(10.4%)이고 가장 낮은 합격률을 보인 제4회 자격시험의 경우 5.1%인 한 자릿수로 나타났다.

이와 대조적으로 같은 기간 동안 타 국가기술자격시험인 전기기사 시험은 평균 약 28%의 합격률을, 소방설비기사는 평균 27%의 합격률을 보였다.


이로 인해 나무의사 제도가 본격 시행된 2023년 6월부터 전국 각지의 나무병원들이 나무의사를 구인하지 못해 영업정지 또는 자진 폐업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실제 울산·강원 등에서 8개소가 나무의사 정원 미달 사유로 영업정지 처분을 받았고, 1447 개소에 달하던 나무병원 중 약 49%인 709개소가 자진 폐업했다 .


광역시도별로 보면 나무의사 제도 본격 시행 후 폐업한 나무병원의 수는 ▲경기(183개소) ▲인천(78개소) ▲충남 (64개소) 등의 순으로 감소했다 .


나무병원 수가 나무의사 제도 도입 전 수준으로 회복하려면 현재보다 최소 1000 명 이상의 나무의사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나무의사 부족 현상이 지속될 경우 병해충 진단, 수목 피해 치료 등 수목 관리에 차질이 생길 것으로 우려된다 .


윤재갑 의원은 "그동안 높은 수요에도 불구하고 양성 교육기관 부족, 시험 난이도 조절 실패 등 미흡한 자격시험 운영을 보이고 있다"며, "나무의사 시험제도를 다른 시험과의 형평성이나 난이도 조절을 위해 대부분의 국가 기술자격시험처럼 전문기관에 위탁할 수 있도록 법 개정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 김주영 기자 ]
김주영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kjyoung4321@naver.com
일반경제신문 국민매일(www.busynews.net) - copyright ⓒ 저작물.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국민매일 | 등록번호: 서울 아53037 | 등록일: 2020. 05. 06. | 발행일: 2020. 05. 08.  
    일반경제신문 | 등록번호: 서울 아 04467 | 등록일: 2017. 04. 20 | 발행일: 2017. 04. 25 
    주사무소: 기사제보(010-4258-5863) 발행인·편집인: 김주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주영 | 
    서울시 강서구 개화동로 23길 12-3 에이원 A동 202호 | 매체사명: 일반경제신문 국민매일
    Copyright ⓒ 일반경제신문 국민매일 All right reserved.
    저작물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