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락시장 도매법인, 공익 역할 부족 "질타"
2023/11/15 11:01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고려제강, 태평양개발, 호반건설 대주주…서울농수산식품공사 대안 마련 '촉구'
임춘대 서울시의원.jpg
임춘대 서울시의원.

독과점적 수익을 얻고 있는 가락시장 도매법인들의 공익적 역할 부족을 질타했다. 


서울시의회 기획경제위원회 임춘대 시의원(국민의힘·송파3)은 지난 9일 기획경제위원회 서울농수산식품공사 행정사무감사에서 독과점적 수익을 얻고 있는 가락시장 도매법인들의 공익적 역할 부족을 지적했다.


도매법인은 '농수산물 유통 및 가격안정에 관한 법률'에서 보장받은 독과점적 수탁구조로 인해 매년 국내 동종업종보다 훨씬 높은 수준의 영업이익률을 기록하고 있다.

가락시장 청과부류에는 서울청과, 중앙청과, 동화청과, 한국청과, 대아청과 등의 민간 도매법인(농협가락공판장 제외)이 판매를 전담한다.


가락시장에서 청과류를 거래하려면 반드시 도매법인을 거쳐야 하는데, 신규 사업자 진입이 매우 어려워 기존 도매법인들이 퇴출 없이 영업 허가를 갱신하며 사실상 영구적으로 사업을 하고 있다.


도매법인의 독과점적 이익은 농업과 관련 없는 고려제강, 태평양개발, 호반건설 등의 도매법인 대주주들에게 지속적인 현금 고배당으로 이어지고 있다.


임춘대 시의원은 "도매법인들은 공익의 기치 아래 배타적 특혜를 오랫동안 누리고 있음에도 들쭉날쭉한 가격형성과 농민 고통을 외면한 돈 잔치로 꾸준히 비판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도매법인이 출하자에게 제공하는 출하장려금을 위탁수수료 수입의 최대 15%까지 지급할 수 있음에도 6~9% 수준으로 지급하고 있는 것을 예로 들며, "도매법인이 어마어마한 독점 이익에도 불구하고 공익적 역할에는 소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도매법인 수익의 일정부분에 대한 사회적 환원을 통해 국내 농산물 유통 활성화 및 부정적 이미지 제고가 가능할 수 있도록 서울농수산식품공사가 적극적으로 대안 마련에 나서줄 것을 요청했다.

[ 김주영 기자 ]
김주영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kjyoung4321@naver.com
일반경제신문 국민매일(www.busynews.net) - copyright ⓒ 저작물.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국민매일 | 등록번호: 서울 아53037 | 등록일: 2020. 05. 06. | 발행일: 2020. 05. 08.  
    일반경제신문 | 등록번호: 서울 아 04467 | 등록일: 2017. 04. 20 | 발행일: 2017. 04. 25 
    주사무소: 기사제보(010-4258-5863) 발행인·편집인: 김주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주영 | 
    서울시 강서구 개화동로 23길 12-3 에이원 A동 202호 | 매체사명: 일반경제신문 국민매일
    Copyright ⓒ 일반경제신문 국민매일 All right reserved.
    저작물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