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온 피해 ‘마늘, 양파’ 철저히 관리해야
2024/02/05 11:29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농진청, 전남 일부 지역 이파리 색 변색…병 방제 약제 뿌리고 비료 줘 회복 도와야
마늘, 양파 저온 피해.jpg
저온으로 인해 마늘, 양파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 전남 해남의 마늘 잎 백화와 갈변 증상(왼쪽), 고흥의 양파 잎 백화 증상(오른쪽)이다. 김주영 기자

 

저온 피해로 인한 '마늘, 양파' 잎의 백화, 갈변 증상이 발생한 만큼 철저한 관리가 필요하다.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은 최근 마늘·양파 재배 지역에서 저온으로 인해 잎이 하얗게 변하는 백화 증상과 잎이 갈색으로 변하는 갈변 증상이 나타났다며 피해를 줄이기 위한 재배 조치를 당부했다. 

피해 증상은 마늘, 양파 잎이 극저온에 의해 생리대사 기능이 정지된 경우, 강한 햇볕에 노출된 부위는 하얗게 변하는 백화 증상으로 진행되며, 일부는 갈색으로 변하기도 한다. 


증상이 나타난 곳은 전남 해남과 고흥의 마늘·양파 재배지이다. 이곳은 지난해 12월 하순 기온이 영하 7도~영하 9도(℃) 내외까지 떨어져 1월 중순부터 식물체 잎 1~2장 색이 하얗게 변하는 증상이 나타났다. 


마늘ㆍ양파 잎이 손상돼 세력이 약해지면 생육이 늦어지고 수확량이 줄어들 수 있다. 또한 잎이 갈변하기 시작한 마늘, 양파 잎에서는 날씨가 따뜻해지는 시기에 노균병과 무름병 등 병 발생이 증가할 수 있다.


증상이 발생한 마늘, 양파 밭에는 겨울나기 직후, 식물체가 생육을 시작할 때 병 방제를 위해 약제를 뿌려줘야 한다. 마늘, 양파가 다시 생육을 시작하는 시기는 지역과 기온 변화에 따라 다르지만, 남부지역의 경우 2월 초로 예상된다. 


이때에는 병 방제뿐 아니라 세력 회복에도 힘써야 한다. 저온 피해로 잎 일부가 손상된 마늘, 양파에는 겨울나기 뒤 질소질 비료나 복합비료를 뿌려준다. 비료는 물에 1000배 비율(비료 1kg당 물 1000L)로 희석해 분무기에 담아 잎에 직접 뿌려준다.

 

국립원예특작과학원 파속채소연구센터 옥현충 센터장은 "저온으로 인해 잎 피해가 발생한 마늘, 양파 재배지에서는 겨울나기 직후 병 방제를 위한 약제 뿌리기, 세력 회복을 위한 비료 주기 등 재배관리에 신경 써 추가 피해나 수확량이 줄어들지 않도록 조치해 달라"고 말했다.

[ 김주영 기자 ]
김주영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kjyoung4321@naver.com
일반경제신문 국민매일(www.busynews.net) - copyright ⓒ 일반경제신문 국민매일.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국민매일 | 등록번호: 서울 아53037 | 등록일: 2020. 05. 06. | 발행일: 2020. 05. 08.  
    일반경제신문 | 등록번호: 서울 아 04467 | 등록일: 2017. 04. 20 | 발행일: 2017. 04. 25 
    주사무소: (010-4258-5863) 발행인·편집인: 김주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주영 | 
    서울시 강서구 개화동로 23길 12-3 에이원 A동 202호 | 매체사명: 일반경제신문 국민매일
    Copyright ⓒ 일반경제신문 국민매일 All right reserved.
    일반경제신문 국민매일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