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의회 제322회 임시회, 출생률 최대 화두
2024/02/20 17:07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김현기 의장, "‘기후동행카드’ 사용범위 확대" 강조…제출된 154개 안건 처리 예정
모바일용 20240220_140544.jpg
김현기 서울시의회 의장이 20일 오후 2시 개회한 제322회 임시회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 김주영 기자

 

서울시의회 임시회에서 출생률을 높이는 일이 최대 화두로 대두됐다.  

 

서울특별시의회(의장 김현기)는 20일부터 3월 8일까지 18일간 일정으로 제322회 임시회를 개회했다. 금번 임시회에서는 시장과 교육감으로부터 서울시정 및 교육행정에 대한 2024년도 주요업무 보고를 받았다. 총 154건의 안건을 심의‧의결할 예정이다.


김현기 의장은 개회사를 통해 올 한해 시민들이 서울시정과 교육행정에서 흐뭇한 일이 많기를 바란다며, 먼저 시민들의 호평 속에 순항 중인 기후동행카드를 사례로 꼽았다. 

성공적인 안착을 위해 부정사용 예방 대책 수립과 다른 지자체로의 사용범위 확대를 강조하고 향후 면밀한 재정 수요 예측 마련도 주문했다.


또한 지금은 출생률만 높일 수 있다면 흑묘와 백묘를 따질 때가 아니며 절박하고 절실하며 절감하는 발상의 전환이 요구된다고 밝혔다. 

김 의장은 저출생 정책에 대한 근본적인 기조 변화를 제기하며 ‘서울형 저출생 극복모델’을 제안한 만큼 기존의 관행을 깨뜨리는 과감하고 획기적인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화재 진압과정에서 반복되고 있는 소방관들의 순직이 안타깝고 애통하다며, 대원들의 안전이 절대적으로 위협받는 급박한 상황이라면 지휘관들이 투입을 숙고해 줄 것을 간곡히 요청했다.


이날 김 의장은 서울시의회 청사 건립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건물 노후화와 공간 부족 문제로 그동안 여러 논의에도 답보상태였던 의회 청사 건립에 제11대 서울시의회가 적극 나섰다며, 건립에 몇 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되는데 서울시가 적극적으로 협조해 줄 것을 당부했다. 


관련해 서울시교육청에는 1학기부터 시범 시행되는 늘봄학교에 참여하는 학교가 저조한 것을 지적하고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하면서도 늘봄학교 이용을 원하는 시민들이 기약없이 기다리는 일이 없도록 서울시교육청이 앞장서서 나서 줄 것을 요청했다. 


이와 함께 지난해 전국 최초로 실시한 서울 학생 문해력·수리력 진단과 평가가 상당히 고무적이었다고 평가하고, 올해 진단평가가 획기적으로 확대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의장은 "오늘 진단검사 보고회가 의회에서 있었다"며, "의회 요청을 흔쾌히 수용한 조희연 교육감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또한 재건축아파트 단지 내 건립되고 있는 학교 신설 문제를 언급하며, 서울교육청에 현장을 방문해 점검하고 즉각적인 대책을 수립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외 김 의장은 "오는 4월 10일 총선이 있지만 의회의 책무에는 변함이 없다"며, "시민이 체감하는 충실한 의정활동으로 의정 공백이 발생하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금번 임시회는 ▲2월 20일(화) 개회식을 시작으로 ▲2월 21일부터 3일간 시정질문, ▲2월 26일~2월 28일, 3월 4일~3월 7일까지 총 7일간 상임위원회별 소관 실·본부·국 신년 업무보고를 받고 안건을 심의한다. 

특히 보다 심도 있는 심의를 위해 ▲2월 29일, 3월 8일 2회에 걸쳐 본회의를 열어 부의된 각종 안건을 처리할 계획이다.

[ 김주영 기자 ]
김주영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kjyoung4321@naver.com
일반경제신문 국민매일(www.busynews.net) - copyright ⓒ 일반경제신문 국민매일.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국민매일 | 등록번호: 서울 아53037 | 등록일: 2020. 05. 06. | 발행일: 2020. 05. 08.  
    일반경제신문 | 등록번호: 서울 아 04467 | 등록일: 2017. 04. 20 | 발행일: 2017. 04. 25 
    주사무소: (010-4258-5863) 발행인·편집인: 김주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주영 | 
    서울시 강서구 개화동로 23길 12-3 에이원 A동 202호 | 매체사명: 일반경제신문 국민매일
    Copyright ⓒ 일반경제신문 국민매일 All right reserved.
    일반경제신문 국민매일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