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축분뇨 정화방류 시설 전환시 수질개선 효과 '확인'
2024/03/05 19:04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한돈협, 가축분뇨 정화방류시설 양분삭감시설 인정방안 마련 연구용역 결과발표회 개최
모바일용 가축분뇨 정화방류시설 양분삭감시설 인정방안 마련 연구용역 결과발표회 (1).jpg
가축분뇨 정화방류시설의 양분삭감시설 인정방안 마련 연구 결과를 상지대학교 산학협력단 연구책임자인 이명규 교수가 발표를 하고 있다. 김주영 기자

 

가축분뇨 정화방류 시설 전환시 수질개선 효과가 나타난 것으로 확인됐다. 


대한한돈협회(회장 손세희)는 5일 제2축산회관 지하 대회의실에서 가축분뇨 정화방류시설 양분삭감시설 인정방안 마련 연구용역 결과발표회를 개최했다.


금번 발표회는 가축분뇨의 효율적 처리와 환경 보호를 목표로 정부의 탄소중립 정책에 부응하기 위해 열렸다. 발표회에서는 가축분뇨 정화방류 시설 전환시 수질개선 효과가 증명되었으며, 특히 가축분뇨 퇴·액비화시설 정화방류 시설 전환시 BOD 및 TN등 수질 개선 효과가 분명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한돈협회가 한돈자조금 사업으로 ‘가축분뇨 정화방류 시설 양분삭감시설 인정 방안 마련 연구용역’ 결과에 따르면, 대다수의 지자체에서 정화방류시설 전환시 수질개선(BOD 및 TN 등)이 확인됐다.

연천군의 사례를 볼 때 3000두 이상 농가의 가축분뇨 처리방식을 정화방류 시설전환으로 시뮬레이션한 결과, 퇴·액비화시설을 정화방류시설로 전환하면 BOD와 TN 수치가 각각 평균 26.02%, 6.43% 감소해 수질이 현저히 개선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농가 및 지역사회에 긍정적인 환경적 영향을 미칠 뿐 아니라, 수질 보호와 생태계 유지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그간 정부의 탄소중립 정책에 따라 가축분뇨 정화방류 시설 확대가 필요한 상황이지만 가축분뇨 정화방류 시설에 대한 인허가 문제로 인해 많은 농가들이 전환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대다수의 지자체에서는 농가의 정화방류 시설 설치가 수질에 악영향을 미친다며 정화방류 신규 인허가를 거부해 이로 인해 한돈농가와 지자체(완주시 등)간 법정 소송까지 진행되는 상황이었다. 


이에 이에 한돈협회는 금번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지자체와 협력해 인허가 절차를 간소화하고, 농가들이 정화방류 시설로의 전환을 보다 쉽게 진행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손세희 회장은 금번 연구용역 발표가 한돈 농가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제공하고 정화방류 시설 전환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계기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또한 금번 연구 결과를 통해 현장 농가들이 수질 개선과 환경 보호의 필요성을 깊이 인식하고 이를 실천에 옮길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손 회장은 특히 한돈협회가 지속적으로 환경적이고 효율적인 가축분뇨 처리 방안을 연구하고, 이를 통해 지자체와 협력해 정책 및 제도 개선을 촉구할 계획임을 명확히 했다. 이를 통해 지속 가능한 축산업의 발전을 도모하고, 농가와 지역사회의 환경 보호에 기여하겠다는 비전을 제시했다.

[ 김주영 기자 ]
김주영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kjyoung4321@naver.com
일반경제신문 국민매일(www.busynews.net) - copyright ⓒ 일반경제신문 국민매일.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국민매일 | 등록번호: 서울 아53037 | 등록일: 2020. 05. 06. | 발행일: 2020. 05. 08.  
    일반경제신문 | 등록번호: 서울 아 04467 | 등록일: 2017. 04. 20 | 발행일: 2017. 04. 25 
    주사무소: (010-4258-5863) 발행인·편집인: 김주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주영 | 
    서울시 강서구 개화동로 23길 12-3 에이원 A동 202호 | 매체사명: 일반경제신문 국민매일
    Copyright ⓒ 일반경제신문 국민매일 All right reserved.
    일반경제신문 국민매일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